얼마 전 컴퓨터프로그래머 김영훈 씨(32.남)가 병원을 내원했다. 최근 들어 자꾸만 눈이 피곤하고 책이나 TV를 볼 때 시야가 침침하고 뿌옇게 보이는 등 생활 속 불편함이 커진 것이 병원을 찾은 이유였다. 자신의 증상이 ‘노안(老眼)’과 비슷하다며 불안감을 호소해오던 김 씨를 진단해본 결과 그는 안구건조증과 함께 일시적인 노안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최근 이처럼 ‘노안’을 의심하고 병원을 방문해 오는 젊은 환자들이 꽤 늘고 있다. ‘노안’이란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의 조절력이 떨어지는 안질환을 가리킨다. 주로 40대 이후에서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왔었으나 최근에는 김 씨와 같이 20~30대 젊은 층에서도 일시적인 노안증세를 호소하며 안과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의 발표에서도 20~30대에서 노안증세를 호소하는 이들이 5년 새 2배이상 늘었다고 한다. 그러한 원인은 무엇일까?

첫번째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등 지속적, 장기적으로 눈을 사용해야만 하는 디지털 환경이다. 스마트폰의 경우 가까운 거리의 화면을 장시간 집중해서 보게 되는데 이처럼 눈을 깜빡이지 않고 오랜 시간 집중할 경우 눈의 피로감과 긴장감을 높여 안구건조증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수정체 두께를 조절해주는 모양체 근육이 장시간 긴장 상태로 있기 때문에 모양체의 기능이 떨어지고 수정체 조절에 문제를 발생시켜 일시적인 노안증세를 일으키는 것이다.

또다른 원인으로는 최근 젊은 나이에 백내장이 일찍 찾아오는 경우이다. 야외활동이나 장시간 운전 등 자외선에 쉽게 노출되는 사람들에게서 백내장이 일찍 찾아오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이로 인해 찾아오는 노안증상을 방치하게 될 경우 눈의 피로도가 가중돼 눈에 압박감이 오고 심하면 두통이나 물건이 겹쳐 보이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40대 이후에 찾아오게 되는 실제 노안의 경우 진행 정도와 환자의 증상에 따라 레이저시술과 특수렌즈삽입술을 진행하게 된다. 60대 이전의 환자들의 경우 렌즈를 삽입해야 하는 특수렌즈삽입 보다는 시술이 간단하고 회복이 빠른 레이저시술을 선호한다.

최근 노안교정의 한 방법으로 일부에서는 라식수술이 시행되기도 하는데 이 수술방법 역시 노안교정에 좋은 효과를 보여주는 것으로 발표되고 있어 정확한 안과검진 후 본인의 상태에 맞는 수술법을 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20~30대에서 일시적으로 발생한 노안 증세는 평소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서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까지는 필요하지 않다. 따라서 하루에 20분 이상 스마트폰을 집중해서 쳐다보지 않는 습관을 길러야 하며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했을 경우 20~30초 가량은 눈을 쉬어주는 것이 좋다. 또한 눈의 피로감이 심할 때에는 눈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노안증세의 치료와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된다.


/기고자 : 성모맑은눈안과 임석범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임석범박사의 맑은눈 클리닉

[성모맑은눈안과]
임석범 원장

현) 성모맑은눈안과 원장
강남성모병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시애틀 C-LASIK COURSE 연수
의학박사 전문의
가톨릭의대 대학원 석사, 박사 졸업
가톨릭의대 졸업

건강한 눈, 맑은 눈을 위한 임석범박사의 건강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