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계절의 여왕 봄이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매력적인 이 계절이 다가오기 전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있으니 바로 피부다. 봄을 맞이하는 시기는 다른 환절기에 비해 기온 변화의 폭이 커서 각종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적절한 피부관리가 필요하다.

환절기로 인해 민감해진 피부에는 클렌징 방법에서부터 차이를 두어야 한다. 기온이 상승하면 함께 증가하는 피지 분비량으로 인해 T존이 번들거리고, 뾰루지나 여드름 등이 생기기 쉬우므로 이중 세안을 꼼꼼히 하는 것이 좋다. 건성이나 민감성 피부일 경우 크림이나 오일 타입의 클렌저로 메이크업을 닦아내는 것이 좋고 지성 혹은 복합성 피부의 경우에는 젤이나 로션 타입의 클렌저로 닦아내는 것이 좋다. 세안 후에는 폼 클렌저나 자극이 거의 없는 비누를 사용하여 한 번 더 세안해 주도록 한다.

간혹 이중 세안이 필요 없다며 진한 화장을 한 채로 직접 시연을 보이는 거품 세안제가 있다. 정말 하나만 써도 괜찮은 것일까? 세안제는 세정력이 강할수록 각질을 제거하는 힘이나 피부에 자극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높아진다. 기본적으로 세정력이 강하면 그만큼 피부 보호막을 제거하는 힘도 강하다고 볼 수 있다. 피부가 예민한 경우 자극성 접촉피부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따라서 피부가 민감하다면 클렌징부터 신경을 써주어야 한다. 혹시 클렌징 하면서 따가움이 느껴진다면 그 제품은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좋다.

봄을 맞이하는 이 시기에 피부는 피지 분비가 갑자기 늘어나므로, 매끄러운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각질 제거가 필요하다. 또한 피지를 조절하여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어야 하는데, 이 때는 딥클렌징을 사용하여 각질을 꼼꼼하게 제거해주는 것이 도움 된다. 클렌징 후에는 보습 제품을 통해 피부 수분 상태를 맞춰주도록 하자.

겨우내 일광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진 피부가 봄철의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주근깨, 기미 등의 잡티가 많아져 피부가 칙칙해지기 십상이다. 때문에 평소보다 세안을 꼼꼼히 해주는 것이 좋다. 또 이중 세안을 한다 해도 모공 사이에 있는 미세 입자는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가 있으므로 따뜻한 온기가 있는 스팀타월로 모공을 열어준 후 천연 팩을 해주면 피부의 칙칙함을 눈에 띄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성형외과 서동혜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