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아가면서 피하기 힘든 것이 신체 곳곳에 생기는 상처다. 외상, 화상, 수술 등으로 우리 피부가 상처를 입으면 일정시간이 지난 뒤에는 아무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부풀어 오르면서 꽤 오래 남아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비후성반흔’을 의심해봐야 한다.

비후성반흔은 외상의 경계 내에서 하얀 상태로 올라오거나 때로는 붉게, 또 검게 되면서 올라오기도 한다. 비후성반흔은 가슴, 등, 목, 어깨 등에서 잘 나타나며 이외에 귀를 뚫은 자리에서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 켈로이드 형태로도 나타나게 된다. 이렇게 튀어나온 비후성반흔이 발생하면 외관상 보기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또 수영장, 사우나와 같이 사람이 많은 곳에서 불편을 겪기도 한다.

병원에서 진료를 하다 보면 비후성반흔 때문에 내원하는 환자들이 꽤 있다. 과거엔 주로 주사요법, 냉동치료요법 등으로 비후성반흔을 치료해왔다. 그러나 이들 치료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있고 비후성반흔의 붉고 검은 색소를 치료하기 힘든 단점이 있었다. 이런 경우 고려해볼 수 있는 것이 레이저치료다. 레이저치료 원리는 과도하게 생성된 진피의 섬유조직을 끊어주고 재생을 유도해 피부조직이 정상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본원에서는 2005년 이러한 치료원리를 이용한 ‘핀홀법’을 유럽피부과학회에서 소개한 바 있다. 레이저치료는 병변의 두께를 감소시키는 것은 물론 흉터의 붉거나 검은 색깔도 개선 시킨다. 레이저치료를 통해 흉터의 혈관을 파괴시켜 붉은 기운은 개선되고 흉터의 멜라닌 색소를 파괴시켜 검은 기운을 완화 시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뭉쳐진 진피섬유조직의 분해 및 재생을 적극적으로 도와 흉터의 하얀톤도 개선시킨다. 또한 흉터의 두께를 감소시켜 튀어나온 것을 편평하게 한다.

이외에도 레이저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어린 아이인 경우는 비후성반흔을 치료하기 위해 흉터부위에 지속적인 압박을 가해서 흉터두께를 개선하는 압박요법, 흉터부위에 실리콘시트를 이용해 흉터를 부드럽게 만드는 실리콘 시트 등의 치료법 등을 선택하기도 한다.

과거에는 흉터의 이런 요소를 분리해서 치료했지만 최근에는 장비와 의술의 발달도 동시에 흉터의 여러 문제점을 해결하는 쪽으로 발전하고 있다. 연세스타피부과는 2005년 유럽피부과학회에 핀홀법 소개 이후 흉터관련 여러 레이저를 도입하여 시술 효과를 높히려고 노력하고 있다.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