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탈모로 고민하던 30대 남성이 찾아왔다. 원래 탈모유전자를 가지고 있었지만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로 인해 몇 년 전부터 머리카락이 급격하게 빠지기 시작했고, 탈모에 좋다는 샴푸나 비누를 사용했지만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 우선 탈모의 진행을 막기 위해 약물치료를 시작함과 동시에 모발이식을 병행했고 지금은 탈모가 거의 진행이 안된 상태이며 탈모부위에 새로운 모발이 자라 만족하고 있다.

최근 탈모를 치료하기 위해 모발이식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대부분 중•장년층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20~30대 젊은 층이 오히려 더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 이는 탈모를 치료하기 위한 목적도 있지만 모발이식을 통해 이미지의 변화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남녀를 불문하고 모발이식병원을 찾는 것이다.

사실 우리 몸에서 모발은 외모결정에 생각보다 큰 영향을 미친다. 적은 머리숱보다 풍성한 머리숱이 더욱 건강하고 젊은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 탈모가 있는 사람이 실제 나이보다 많아 보이는 것은 아마 이러한 이유 때문일 것이다.

취업, 연애, 결혼 등 사회활동에서 외모 또한 경쟁을 해야 하는 20~30대 젊은 층의 경우, 탈모가 있으면 경쟁에서 뒤쳐지게 되고 사회적으로도 불이익을 받게 된다. 그래서 이들은 탈모가 생기면 적극적인 자세로 탈모치료를 위해 노력한다. 그리고 필요한 경우 모발이식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때 중요한 것이 바로 디자인이다.

모발이식에서 디자인이라고 하면 미용을 위해 수술하는 여성들에게만 해당되는 항목이었지만 최근 젊은 남성들의 모발이식 수요가 늘면서 더 이상 여성에게만 중요한 항목이 아닌 필수 항목이 되었다. 따라서 이제는 그저 남성에게는 각진 헤어라인, 여성들에게는 둥근 헤어라인이 아닌 개인에게 어울리는 헤어라인을 만들기 위한 디자인이 필요한 시기이다.

개인마다 얼굴형과 이목구비의 생김새, 얼굴의 비율이 다르기 때문에 이런 점을 모두 고려하여 디자인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자칫 어색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얼굴의 길이와 대칭, 이마의 높이와 넓이, 돌출 정도, 안구의 위치 등 정확한 측정도구로 0.01mm까지 측정하여야 본인에게 맞는 가장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찾을 수 있으며 이는 곧 만족도 높은 수술 결과로 이어지게 된다.


/기고자 :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원장

현 모제림 모발이식센터 대표원장
국제미용성형연수센터 자문위원
한국두피모발학회 자문위원
네이버 선정 모발이식 전문 주치의
대한성형외과학회 윤리위원회 간사
대한성형외과학회 모발성형연구회 임원
경북대학교병원 모발이식센터 트리코진 이사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모발이식전문 모제림과 함께하는 탈모 탈출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