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기온이 올라가면서 짧은 옷을 입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팔과 다리 등의 크고 작은 흉터가 있다면 달갑지 않은 시기다. 특히 화상흉터는 피부조직의 변화가 크고 수술적 요법으로는 개선이 쉽지 않기 때문에 자칫 환자는 평생 동안 외출을 꺼리고 짧은 옷을 입지 못하는 등 심각한 대인기피의 원인이 된다. 그런 가운데 최근 레이저를 이용한 ‘핀홀3.0치료법’이 화상흉터의 기능적, 미용적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보이고 있다.

핀홀은 지난 2002년에 연세스타피부과에서 개발한 화상흉터 치료법. 2006년에는 미국피부과학회에서도 인정을 받아 국제적으로도 주목을 받아온 시술이다. 치료의 기본 원리는 CO2 레이저를 이용해 흉터의 표피에서부터 진피까지 촘촘하게 구멍을 뚫는 치료 방법으로 피부 재생을 유도하는 것. 핀홀3.0은 CO2 레이저 외에는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왔던 핀홀 치료법에 어븀야그(Erbium YAG)레이저를 도입했다. 어븀야그 레이저는 기존에 사용하던 CO2 레이저보다 물에 10배 정도 잘 흡수되기에, 수분이 대부분인 피부에 손상이 적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죽가방을 뚫을 정도의 강력한 에너지의 파장이 있기 때문에, 화상으로 두꺼워진 피부조직을 치료하는 데는 적격이다. 예전 CO2 레이저에서는 치료 중 주변 조직 손상이 불가피했다. 그러다 보니 치료 후 주변 조직의 아물 때까지 기다리는 기간이 소요되었다. 핀홀3.0은 주변조직 손상이 적다 보니 당연히 홍반 발생도 줄어든 것이다.

이번 핀홀3.0에서는 어븀야그 레이저를 사용하여 신용카드 크기의 흉터는 15분이면 치료를 마칠 수 있다. 1시간이나 걸리던 예전에 비해 시간도 1/4가량 단축된 셈이다. 게다가 기존에는 5회 이상 치료해야만 했던 흉터도 3회 치료만으로도 가능해지면서 그에 따라 비용도 감소되어 환자들의 부담을 줄였다. 시술 시 통증도 줄었다. 예전에 주사마취를 했다면, 지금은 연고를 통한 마취만으로도 시술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한편 피부표면의 치료는 ‘프렉셔널 레이저’를 이용한다. 프렉셔널 레이저는 피부에 미세한 구멍을 뚫는 방식을 이용한 것으로, 피부표면을 개선하는데 사용된다. 기존 레이저빔이 단일 레이저빔이였다면, 프렉셔널은 수천개의 미세한 레이저로 나누어진 것이 특징이다. 미세한 레이저빔이 조사되어 피부의 손상을 줄이면서 주변피부가 보호된다.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강진문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강진문 원장의 피부이야기

[연세스타피부과]
강진문 원장

- 현 연세스타 피부과 원장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 연세 의대 피부과학 교실 교수
- 연세의대 피부과학교실 외래교수
- 분당 차병원 교수

피부과 전문의가 말하는 우리 피부의 모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