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게만 느껴지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얼굴에 닿는 바람이 포근하게 느껴지는 게 ‘봄’이 시작된 것 같다. 외투를 벗어내고 봄옷을 입으려고 하니, 겨우내 두꺼운 옷 속에 감춰뒀던 군살들이 여자들의 고민거리로 떠오른다. 하늘하늘한 시폰 원피스를 입기 위해 이제 다이어트를 시작해야 할 계절이 왔다.

예전에는 다이어트라고 하면 단순히 체중계 상의 체중을 생각하는 일이 많았다. 하지만 요즘에는 단순히 체중만이 아니라 건강까지 생각해 올바른 다이어트 방법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을 보면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이어트는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뿐만 아니라 체중이 적게 나가는 사람에게도 예외는 아니다. 체중은 적게 나가지만 상대적으로 체지방이 많은 ‘마른 비만’은 오히려 더 많은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기도 하다. 보통 이런 ‘마른 비만’은 부분 비만, 특히 복부 비만과 연계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팔다리는 가늘지만 몸통은 두껍고, 마른 것 같지만 불필요한 부분에 체지방이 지나치게 쌓여있는 경우 잘못된 다이어트를 하게 되면 오히려 빼고 싶지 않은 부분은 더 빠지고 체력은 체력대로 고갈되는 경우가 흔하다. 상체 비만이나 하체 비만인 경우도 상대적으로 살이 찐 부위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경우도 있다. 바로 이것이 다이어트에 있어서도 각자의 다른 체형에 따른 올바른 진단과 계획이 필요한 이유라 하겠다.

체중을 줄일 때 가장 중요시 해야 하는 것은 바로 ‘건강’이다. 한방적으로는 ‘올바른 기혈순환’이 되는 원래의 우리 몸을 되찾는 것이다. 불과 몇 십 년 전만 해도 못 먹어서 생기는 질병이 많았지만, 요즘은 영양 과잉으로 인해 대부분의 질병이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양 과잉은 우리 몸에 불필요한 습담(濕痰), 즉 노폐물을 체지방의 형태로 쌓아놓게 된다.

그런데, 이러한 습담과 노폐물에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잘못 취하는 자세들도 기여를 한다는 사실은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특히 하루 종일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학생이나 사무직 직장인의 경우에는 점점 구부정해지고 체형이 비뚤어지기 쉬운데, 특별한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비뚤어진 자신의 몸을 간과하다, 통증이 나타난 이후에야 관심을 갖게 되는 경우가 흔하다.

잘못된 자세는 근육의 긴장도를 변화시키고, 양쪽이 대칭되어야 할 근육이 한쪽만 과도하게 단축되거나 이완되어 불균형을 만들어 결국 잘못된 체형으로 굳어지게 된다. 이런 잘못된 체형이 알게 모르게 우리 몸의 불필요한 군살과 통증을 만들어낸다. 바로 이것이 아무리 다이어트를 해도 우리가 원하는 부위의 군살, 즉 부분 비만이 해결되지 않는 이유이다. 부분 비만의 치료에 있어 그 어떤 치료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상 생활에서의 자세와 습관이라 할 수 있다.

오늘 하루를 어떻게 보내고 있는가? 혹시 온종일 같은 자세로 앉아있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스트레칭부터 시작해보자. 같은 자세로 멈춰있는 근육은 피로하고 뭉치기 마련이다. 그리고 구부정했던 자세를 바로잡아 보자.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어깨를 펴보자. 우리의 몸은 스스로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만큼 반드시 그 보답을 줄 것이다.


/기고자 :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비만전문의 송미연 교수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을 함께 잡는 체형교정다이어트

[강동경희대병원]
송미연 교수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의학과 졸업 및 동 대학원 박사학위 취득
경희의료원 일반수련의 및 한방재활의학과 전문수련의
미국 콜롬비아 대학 Post-doctoral fellow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보완통합의학센타 교환교수
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한방재활의학과 부교수
현 강동경희대병원 웰니스센터장 겸 한방재활의학과 과장
현 강동경희대병원 국제교류부장
현 대한한방비만학회 학술이사
현 한방재활의학회 교육이사
현 대통령 의료자문의

모두가 다이어트를 원하는 요즘, 단순한 체중감량이 목표가 아닌 올바른 체형과 건강을 잡아 바른 몸과 마음을 만들어주는 다이어트에 대한 바른 접근을 위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