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초반의 직장인 박씨는 지난 설날 ‘결혼을 언제 할거냐’는 친척들의 질문세례에 스트레스를 받았다. 평소 M자탈모 때문에 연애도 못하는 것 같아 고민이었던 박씨는 할아버지, 아버지, 작은아버지께서 쌍둥이처럼 똑같이 대머리인 것을 보고 자신의 미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심히 걱정이 되었다고 한다.

한 설문조사기관에 따르면 설날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구직자는 ‘아직도 취업 못했니?’, 직장인은 ‘결혼 언제할래?’를 꼽아 화제가 되었다. 결혼과 취업을 성공하기 위한 조건 중 외모 또한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왔다.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여성들은 결혼기피대상 1위로 대머리 남성을 꼽았고, 인사담당자들은 탈모가 있는 경우 감점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런 현상 때문인지 20~30대 청년들이 줄지어 모발이식 성형외과를 찾고 있다.

헤어스타일은 첫인상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인이 된다. 모발은 피부가 진화하여 생긴 것으로 피부와 같이 신체를 보호하는 기관이라고 할 수 있다. 외부의 물리적인 자극으로부터 두피를 보호해주고, 더위와 추위로부터 막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박모씨와 같은 유전탈모 환자 중 초기 탈모의 경우 약물치료로 모발을 두껍게 강화시키고, 탈모의 진행을 늦추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약물치료는 먹는 약인 프로페시아와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을 주로 사용하며, 도중에 사용을 중단하면 탈모현상이 다시 나타나게 되므로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탈모가 너무 많이 진행이 되어 약물치료가 어려울 경우에는 모발이식을 해야 한다.

모발이식은 자신의 모발을 탈모부위에 옮겨 심는 수술로 탈모가 진행되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탈모를 치료하는 것은 가능하다. 모발이식으로 한번 심은 모발은 영구적으로 자라게 되며, 자신의 모발을 이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또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수술방법과 디자인으로 ‘1:1 맞춤형 모발이식’이 가능해 수술 후 자연스러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모발이식은 평생 한 번밖에 할 수 없는 수술이기 때문에 잘못된 선택으로 모발이식을 할 경우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례하므로 수술을 결정할 때 신중을 기해야 한다. 모발이식병원을 선택할 때는 모발이식 전문병원인지, 모발이식 경력이 오래되었는지, 분야별 의료진이 포진해있는지, 수술 케이스와 후기가 많은지 알아본 후 모발이식 전문상담가와 충분한 상담 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탈모치료로 20~30대 탈모인이 취업과 결혼 모두 성공할 날을 기대해 본다.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대표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원장

현 모제림 모발이식센터 대표원장
국제미용성형연수센터 자문위원
한국두피모발학회 자문위원
네이버 선정 모발이식 전문 주치의
대한성형외과학회 윤리위원회 간사
대한성형외과학회 모발성형연구회 임원
경북대학교병원 모발이식센터 트리코진 이사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모발이식전문 모제림과 함께하는 탈모 탈출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