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는 자외선이 강하기 때문에 얼굴 못지않게 자극을 받는 것이 바로 모발이다. 장시간의 야외활동으로 직사광선을 받게 되면 모발의 큐티클(보호막)을 손상시켜 탈색을 일으킬 수 있고 머릿결을 건조하고 푸석하게 만들어 끝이 갈라지기 쉬운 상태로 만든다. 높은 기온으로 인해 생성된 피지와 땀 등으로 두피가 노폐물로 오염되기 쉽다.

또한 후덥지근한 장마철에는 두피의 모공이 넓어지면서 기름기와 각질이 많아지고, 비듬 균도 보다 쉽게 성장하고 번식한다. 산성비는 모발이 자라는 모낭 입구를 막아 피지 배출을 어렵게 해 비듬을 유발하는데 심하면 탈모까지 유발할 수도 있다.

여름철에는 물놀이를 빼 놓을 수 없는데, 자칫 머리 관리에 소홀하면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머리가 물에 젖은 채 직사 광선을 쬐면 심하게 손상된다. 바다의 염분과 수영장의 강한 소독제 성분이 머리카락의 단백질을 손상시켜 건조해지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여름철, 올바른 모발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 여름철 모자, 양산 사용
자외선이 가장 먼저 닿는 부위는 정수리 부분으로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직사광선을 피할 수 있도록 모자나 양산을 써서 머리카락을 보호해 주거나 머리카락을 묶어 자외선이 닿는 부분을 최소화 하는 것이 좋다. 단, 통풍이 잘 안되 는 모자를 장시간 쓰고 있으면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다. 모자가 두피에 압박을 가해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두피가 전체적으로 약해질 수 있고, 바람이 잘 통하지 않기 때문에 땀의 배출이 많아서 이것이 두피를 지저분하게 만들어 탈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모자를 착용할 때는 되도록 통풍이 잘 되는 것으로 선택하고 수시로 벗어 두피 내에 땀에 차지 않도록 한다. 또한 외출 전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헤어 제품을 발라서 보호하는 것이 좋다.

◇ 미지근한 물로, 1~2일에 1회 적당
탈모를 예방하는 올바른 모발 관리의 첫걸음은 머리를 깨끗하게 감아 청결한 두피를 유지하는 것이다. 탈모환자는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을 두려워할 수 있지만 두피에 쌓인 노폐물, 비듬, 지방, 박테리아 등을 없애려면 머리를 자주 감아야 한다.

차가운 물은 노폐물이 잘 씻기지 않고 너무 뜨거운 물은 두피와 모발에 자극을 주므로 샴푸 시 물의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37℃가 적당하다. 머리를 감은 지 반나절만 지나도 기름기가 느껴지는 경우에는 매일 감고 건조하면서 푸석한 경우라면 이틀에 한번 정도 머리를 감는 것이 적당하다. 헹굴 때는 구석구석 남아있는 샴푸를 완전히 제거하도록 정성껏 헹군다. 특히 가마와 귀 뒷부분에 거품이 남아 비듬이나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신경 써서 씻어낸다.

◇ 샴푸 후, 자연바람으로 건조
머리를 말릴 때에는 두드리듯 자연 건조바람으로 말리는 것이 가장 좋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선풍기 바람으로 말려도 좋다.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게 되면 모발에 필요한 수분까지 증발시켜 모발의 손상이 크다. 만약 저녁에 머리를 감을 경우에는 자연 건조 후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 나무 빗으로 가볍게 빗질
거칠지 않은 나무 재질의 끝이 둥근 빗으로 가볍게 빗어주면 두피의 노폐물은 제거하면서도 혈액순환을 도와 모발에 윤기와 탄력을 주어 탈모 예방에 효과적이다. 그러나 지나친 빗질은 정전기를 발생시켜 모발과 두피에 먼지를 붙게 하고 두피의 각질을 자극하므로 100회를 넘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빗질을 할 때는 머리끝이나 엉킨 부분부터 풀어주면서 두피 쪽으로 올려 빗어주면 아프지 않게 빗질 할 수 있다. 모발이 정리되면 머리의 중앙과 양 옆에서부터 머리 결 방향으로 빗질 한다.

◇ 인스턴트 멀리하고 채소, 해산물 자주 섭취해야
튼튼한 모근을 위해서는 식습관도 중요하다. 동물성 기름과 당분이 많은 음식은 남성호르몬의 혈중 농도를 높이는 만큼 최소한으로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라면이나 햄버거 같은 패스트푸드나 커피, 담배, 콜라 등도 탈모를 촉진하는 음식이다. 대신에 요오드와 미네랄이 많이 함유된 해조류 및 녹차, 신선한 채소 등은 남성호르몬의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좋다. 예를 들어 콩, 검은깨, 찹쌀, 두부, 우유, 해산물(미역 다시다 등), 과일, 야채류, 녹차, 물 등이 탈모 예방에 도움을 주는 음식들이다.

◇ 조기 치료 중요, 심하면 '자가모발이식'
탈모의 치료법은 약물요법과 주사요법, 모발이식 등으로 나뉘는데, 탈모의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를 달리한다. 초기 탈모에는 먹는 약이나 바르는 약물을 이용해 치료할 수 있고, 주사요법인 ‘메조테라피’를 이용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방법들은 탈모예방과 관리 차원에서 효과가 있는 것이라는 한계가 있다. 때문에 탈모가 많이 진행된 상태라면 ‘자가모발이식’이 효과적이다. 탈모를 진행시키는 남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지 않는 뒷머리카락을 이용해 빠져있는 부분을 메우는 시술이다.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광호 원장의 뷰티 가이드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초이스피부과 대표원장
△한양의대 외래교수/의학박사
△대한피부과 의사회 부회장
△대한 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 피부과학회(AAD) 정회원
△대한 레이저 의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학회 레이저분과 위원회 위원
△미국 레이저학회(ASLMS) 정회원
△대한 피부미용외과학회 이사
△국제 피부미용외과학회(ISDS) 정회원
△저서: 있어도 고민 없어도 고민 털 클리닉
피부는 몸의 거울이다
인터넷 명의
최광호 박사의 초이스, 여드름 탈출
피부와 피부미용
주름과의 전쟁-링클큐어(번역)
백반증에 대해 알고 싶은 56가지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이 전하는 아름다움을 향한 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