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막히면 어린이에게 성장발육에 치명적이 되며 기억력이 약해지고 머리도 나빠지게 됩니다.』
어린이 코 알레르기 증상인 코막힘에 의해 입호흡으로 키 성장이 지장을 받고 기억력이 나빠져 키와 머리에 악영향을 준다. 그르렁 그르렁, 코맹맹이 소리, 이것은 어린아이에게 코 알레르기가 있다는 증거이다. 코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들은 건강한 다른 아이들보다 성장발육이 늦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콧속 점막에 염증이 있어 늘 부어있게 되고 이 때문에 코로 숨 쉬는 것이 힘들어진다. 이렇게 되면 공기가 코로 들어오는 것이 어렵게 되는데 이때에 산소공급의 원활히 되지 않는다.

우리 몸의 영양구성은 산소와 물과 음식이다. 이 세 가지 중에 산소가 부족하면 그만큼 어린이의 몸의 영양균형이 깨지게 된다. 그럼으로써 키가 잘 자라지 않게 된다. 또한 코가 막히면 음식냄새를 맞지 못하게 되고 음식냄새를 맡지 못하면 입맛이 없어지게 되어 편식을 하거나 밥을 잘 먹지 않게 된다. 그래서 영양상태가 좋지 않게 되고 몸이 충분한 영양이 공급되지 않는다는 것은 곧 성장장애를 의미하는 것이다.

그리고 코가 늘 막혀있으면 잘 때에도 코가 막혀 잠을 깊게 자지 못하고 자주 깨게 된다. 어린이들은 밤 10시에서 2시 사이 깊은 잠을 잘 때에 성장호르몬 분비가 잘되어 키가 잘 자라게 된다. 이때 잠을 설치면 키가 자라는데 나쁜 영향을 준다. 이런 외적 요인들은 지속적으로 성장에 장애를 일으키는데, 이 문제가 사라지면 순식간에 키가 자라기도 한다. 키가 작고 다리가 짧아 롱다리 콤플렉스로 고민하는 엄마와 아이들이 늘고 있다. 아이들의 키는 주로 선천적 요인의 영향이 크지만, 후천적인 노력으로 10cm정도는 더 크게 할 수 있다.

3세부터 사춘기까지의 정상아는 매년 4-5cm정도 큰다. 이러한 성장속도가 평균치에 미치지 못할 때는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다. 키가 100명중 작은 순서로 3%이내에 포함된다. 100명중 앞에서 1,2,3번을 늘 맡아 놓는 아이는 저신장증으로 보아야 한다. 또한 성장속도가 늦어 평균치보다 10cm이상 작을 때는 전문의를 찾아 저신장의 원인을 알아보아야 한다.

Case1. 김0미 14살, 여중생은 키 144cm 체중 53.2kg으로 평균키에 8cm미달하였다. 초진은 2008년 1월. 키는 학교에서 100명중 3번째로 작다. 증상은 코막힘이 심했고 콧물이 있었다. 코 알레르기가 오래되어 축농증도 있었다. 처방은 소청룡탕에 키 성장에 도움을 주는 녹용을 넣어 6개월간 복용시켜 코막힘이 없어져 잘 때나 공부할 때 입으로 숨을 쉬던 것이 코로 숨을 쉬게 되었고 치료받은 1년 후에 다시 키를 재었더니 158cm로 치료시작하기 1년 전보다 14cm나 더 커져 있었다.

논문에 따르면 녹용은 성장판을 자극시켜 키를 크게 하고 조혈기능과, 기억력증진기능, 뇌력향상기능이 있다고 보고 된바 있다. 이 어린이는 지금은 코도 편하고 공부도 잘하며 즐겁게 학교생활을 하고 있다.

코알레르기 클리닉 강남 영동한의원
경희대 외래교수 한의학박사 김남선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사상의학으로 본 알레르기

[영동한의원]
김남선 원장

경희대 한의대 한의학과 졸업      
경희대 한의학 대학원 석박사 학위 취득
대한한의사협회 대의원, 일본 동양의학회 위원, 全일본 침구학회 위원
미국 LA의 K-S University 교수
경희대 외래교수

김남선 영동한의원(코알레르기 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