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와 감기,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

열대야로 잠 못들던 무더운 여름이 가고 바람이 선선한 가을이 다가왔다.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심하게 나타나므로 감기나 비염과 같은 호흡기 질환 환자가 급증하게 된다. 실제로 환절기에 가장 많이 걸리는 질환이 감기, 비염, 천식, 피부염 순서라고 한다. 환절기의 급격한 일교차가 호흡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급증한 신종플루의 증상이 감기, 비염과 비슷하여 적절한 치료가 요구된다.

신종플루는 발열, 두통, 오한, 기침, 콧물, 인후통,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데, 감기나 폐렴, 냉방병, 알레르기성 비염과 증상이 유사하여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이는 증상만으로는 구분이 어려워 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다. 때문에 신종플루와 비슷한 증상이 보이면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신종플루와 감기,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
감기는 흔히 알고 있는 것처럼 콧물과 코막힘이 있으며 목이 아프고 기침과 가래, 몸살(전신의 근육통), 두통, 발열을 동반하는 게 보통이다. 정도가 심해져 기관지염이나 폐렴으로 발전된 경우를 제외하고 보통 감기는 일주일 이내에 증상이 호전된다.

신종플루는 감기의 증상과 매우 유사하다. 37.8도 이상의 발열과 더불어 콧물 혹은 코막힘, 인후통, 기침이 주요 증상으로 심한 경우 구토나 설사를 보인다.

알레르기 천식이나 비염의 경우에는 대부분이 감기 증상과 흡사하게 나타난다. 감기처럼 재채기와 코막힘, 기침이 동반 된다. 심한 사람들의 경우에는 감기 몸살처럼 온몸에 열이 나기도 하며, 피로감이나 근육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특히나 열까지 날 경우에는 누구라도 감기를 의심한다. 하지만 감기와 알레르기는 많은 차이가 있다. 알레르기 질환을 가진 사람들의 대부분은 눈이 가렵고 붓고 충혈 되는 일이 잦다.

재채기가 동반되면서 맑은 콧물이 흘러내린다. 여기에 마른기침이 잦다. 물론 코감기 일 경우에도 대게는 맑은 콧물이 흐르는 것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감기와 같은 감염성의 질환들은 며칠 지나면서 콧물이 누렇고 뿌연 색으로 변한다. 기침도 알레르기 질환일 경우에는 마른기침을 주로 하는 반면 감기의 경우에는 탁한 기침이나 재채기를 많이 하는 것이 보통이다.

특히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이 시기에는 여름 동안 번식한 집먼지 진드기가 죽으면서 밀폐된 공간에 날리게 되는데 알레르기성 코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소가 된다.

가을 초입에 시작된 감기나 비염 등의 증상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다스려 놓지 않으면 겨울이 다 지날 때까지도 고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이미 비염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환절기가 오기 2~3주 전부터 대비하여 환절기는 물론 다가오는 겨울에도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심폐기능을 강화시키고, 무리하지 않는 생활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을 막아야 하며, 항상 집안을 청결히 유지하고 실내습도를 40% 이상으로 유지하는 것 등이 중요하다.

영동한의원 / 김남선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사상의학으로 본 알레르기

[영동한의원]
김남선 원장

경희대 한의대 한의학과 졸업      
경희대 한의학 대학원 석박사 학위 취득
대한한의사협회 대의원, 일본 동양의학회 위원, 全일본 침구학회 위원
미국 LA의 K-S University 교수
경희대 외래교수

김남선 영동한의원(코알레르기 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