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의 화장하는 남자

⑩ 피부의 적(敵), 술!

이지함 화장품 대표

김영선 대표이사,약사

얼마 전 조사한 스트레스 해소법 3위에 오른 음주, 스트레스 해소뿐만이 아니라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한 술자리에, 회사 회식자리에, 술은 남성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다. 게다가 우리나라 남성들의 특징은 많은 양의 술을 자주 먹는다는 데 있다.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한자리에서 7잔 이상 과음한다는 응답이 44%, 주 1회 이상 음주를 한다는 응답은 32.7%로 대한민국 남성과 술과의 친밀도(?)를 보여주는 발표가 있기도 했다.

물론 적당량의 알코올 섭취는 사회 생활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며 위액 분비를 촉진시켜 식욕을 증진시키고 말초혈관을 확장, 피부 신진대사와 피로회복을 도와준다. 하지만 적당량의 음주가 건강에 이로움을 준다고는 하나 피부만을 생각한다면 역시 ‘술은 피부의 적’이다.


과도한 음주는 글루타티온을 감소시켜 잔주름과 색소침착 유발

장기간 음주나 폭음은 간 기능을 저하시켜 타 독성물질의 해독을 어렵게 만들어 건강에 이상을 가지고 오는 동시에 피부를 전반적으로 어둡게 만든다. 또한 술을 많이 마시면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을 막는 글루타티온(glutathione)의 생산이 감소되어 잔주름이 늘어나고 기미가 생기는 등 피부 노화가 앞당겨진다.

술을 마신 후 피부에 나타나는 증상은 크게 세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첫번째는 바로 피부 수분 부족 현상이다. 과음 다음날은 어김없이 얼굴이 푸석해지고 각질이 많이 생기는데 이 현상은 체내의 알코올이 소변으로 배출될 때 몸 속 수분까지 함께 나가기 때문이다. 체내의 수분이 부족하면 피부 진피까지 영향을 미쳐 피부가 푸석푸석해지는데 이 경우 많은 양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으며 다량의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도 피부 푸석함을 가라앉히는데 더 효과적이다.

음주 후에는 수분 팩이나 보습제를 평소의 1.5배 정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세라마이드, 히아루론산, 미네랄, 글리세린 등이 풍부한 제품을 발라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얼굴이 부었다면 얼음 수건 또는 녹차 티백 등을 얼굴에 잠시 올려놓으면 효과가 있다. 세안 시에는 뜨거운 물이나 찬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피부를 안정시켜주는 것이 좋다. 음주 후 정신을 맑게 한다고 여러 잔의 진한 커피를 마시기도 하는데, 카페인은 탈수된 피부 상태를 더욱 악화시키므로 피한다.

음주 후 두 번째 증상은 피부 염증 발생이다. 술을 마시면 여드름이나 모낭염이 악화할 수 있는데 이는 알코올이 인체 면역기능을 손상시켜 여드름 원인균 증식을 용이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또한 술은 숙면을 방해하는데 잠이 부족하면 부신 피질호르몬이 과다 분비된다. 이 호르몬은 피지(皮脂)생성의 원인이므로 과다하게 분비될 경우 피지가 모낭을 막아 여드름을 발생 또는 악화시킬 수 있다. 이 경우에는 냉 찜질을 하여 피부를 진정시키고 부기를 가라 앉히며 피지선의 활동을 둔화시켜 염증의 발생, 악화를 막아야 한다. 

세 번째 증상은 피부 홍조 현상이다. 술을 많이 마시면 대부분 얼굴이 붉어지는데 이 반응은 알코올 성분이 혈관을 확장시켜 일어나는 현상이다. 정상인의 경우 일정시간이 경과하면 혈관이 수축하여 원래 얼굴색으로 돌아오지만 안면 홍조증이 있는 경우 혈관이 정상인보다 빨리 확장되고 늘어난 혈관이 수축되는데 오랜 시간이 소요되므로 붉은 상태가 장시간 지속된다. 확장된 모세혈관은 수분손실을 증가시켜 피부를 거칠게 만들고 피부의 재생속도를 늦춰 전반적으로 얼굴색을 칙칙하게 만든다.

이렇듯 술로 인한 피부 트러블과 노화를 막기 위해서는 당연히 술의 양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겠지만 여의치 않다면 술을 마실 때 꼭 안주와 함께 섭취하고 홍삼 등의 음료를 함께 마셔주면 술의 흡수속도를 늦추는데 효과를 볼 수 있다.

더불어 음주 전·후에는 수분 흡수를 늘리고 피부 건조를 막는 수분 제품을 사용하여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고 비타민C나 화이트닝 성분 함유제품을 꾸준히 발라 피부 톤을 균일하게 유지하는 것이 건강한 피부 유지법이다. 소량의 알코올은 신체 건강과 정서에 득이 될 수 있지만 과도한 음주는 악이 되므로 적당한 알코올 섭취로 건강한 모임문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필요하겠다.


/ 김영선·이지함화장품 대표이사, 약사


입력 : 2006.04.07 10:39 03'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기능성화장품 전문기업 이지함화장품의 대표이사 김영선의 남자를 위한 미용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