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의 화장하는 남자

⑧봄 피부, 살살 다뤄라

이지함 화장품 대표

김영선 대표이사,약사

겨우내 찬바람에 웅크렸던 피부가 따뜻한 봄볕에 기지개를 켜면서 호르몬 분비가 활발해지고 피지 분비도 왕성해진다. 주말엔 가족과 함께 근처 공원도 찾고 배드민턴도 치며 바깥 나들이가 잦아지는데, 야외활동으로 인해 마음의 스트레스는 풀릴 지 모르지만 피부 스트레스는 증가한다. 그래서 봄에는 거칠어진 피부를 위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봄 피부가 반기는 관리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거칠어진 피부를 위한 섬세한 면도
남성의 하루는 면도로 시작된다 하더라도 과언이 아니다. 매일 반복되는 이 생활 습관은 피부에 꾸준한 자극을 주어 거친 남성 피부를 만드는 첫번째 원인이기도 하다. 면도는 각질을 과도하게 제거해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기도 하고, 눈에 뜨지 않는 미세한 상처를 만들어 세균감염과 염증을 일으킨다.

면도로 인한 피부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면도날을 가급적 자주 갈아주고 피부자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쉐이빙 폼을 충분히 사용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뜨겁게 적신 타월로 면도할 부위의 모공을 충분히 열어준 뒤 면도를 하는 것도 자극을 줄여주는 좋은 방법이다. 면도할 때는 피부결에 따라 위에서 아래로, 귀 밑에서 코 밑으로, 턱에서 목덜미 방향으로 하는 것이 좋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봄철 클렌징
봄에는 황사와 꽃가루 등의 원인으로 피부문제가 생기기 쉽다. 황사 먼지에는 피부에 해로운 산성 성분이 있는데, 이 산성 성분은 일반 먼지보다 입자가 작아 피부 모공 속 깊숙이 들어가 피부 트러블을 일으킨다.

또 꽃이 피기 시작하면서 날리는 꽃가루도 피부의 천적이다. 알레르기 피부염, 비염, 결막염 등을 유발해 피부 발진과 가려움증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예방을 위해서는 피부를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땀과 먼지로 더러워진 피부를 씻지 않고 그냥 방치하면 모세혈관이 수축되어 혈액 순환도 둔화되며 이는 피부 노화를 촉진하게 된다.
따라서 외출 후에는 자신의 피부타입에 맞는 클렌징 폼 등을 이용해 1차 세안을 하고 비누 등을 이용해 2중 세안을 해야 한다. 특히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할 경우에는 더더욱 2중 세안이 필수다.


봄에는 피부에 촉촉함을 주세요
자외선과 함께 봄철 가장 큰 관심은 바로 ‘보습’이다. 우리 피부는 외부 습도에 매우 민감한데 계절마다 피부가 변하는 것도 이러한 까닭이다. 공기 내 수분 함유량이 적으면 우리 피부 표피부분이 건조해져 피부 당김이나 갈라짐을 느끼게 하고, 간혹 허옇게 각질층이 일어나기도 한다.

특히, 날씨가 건조하고 바람이 많은 봄에는 충분한 수분공급이 필수, 수분을 함유한 보습제를 발라 각질층의 수분 증발을 막아줘야 한다. 너무 뜨거운 물로 세안하거나 샤워를 하면 피부의 수분이 증발해 건조해 지므로 피부온도보다 살짝 낮은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건성 피부인 경우에는 비누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는 것도 요령이다.

건조함을 예방한다고 세안이나 샤워를 소홀히 하는 것은 절대 금물. 봄철에는 꽃가루, 황사 등의 알레르기 물질이 많아 피부가 더러워지기 쉽기 때문이다. 히아루론산, 천연보습인자(NMF(Natural Moisture Factor)) 등이 함유된 수분 전용제품을 이용해 피부에 지속적인 수분공급을 하는 것도 봄철 피부 수분 공급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다.

또한 봄에는 체내 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져 피지선이 활성화하면 이마, 코, 미간 등의 T존 부위를 중심으로 피지량이 늘어나 번들거리고 여드름이 악화하며 모공도 넓어지게 되므로 이런 사람은 유분이 풍부한 크림보다는 오일프리(oil-free)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 사용은 필수
봄 햇빛이나 가을 햇빛이나 단순히 그 세기만 놓고 비교를 한다면 동일하다. 하지만 겨울 내내 실내 생활을 통해 우리 피부는 자외선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봄 피부)이기 때문에 여름 내내 자외선에 대해 적응이 된 피부(가을 피부)에 비해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이 많이 생긴다. 외출하기 전에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여 봄철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을 막도록 해야 한다.


생활 습관과 피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잠을 못 자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어김없이 얼굴에 뾰루지 한 두 개가 올라오기 나름. 이렇듯 우리 피부는 생활 습관이나 신체 리듬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평소 몇 가지 생활 수칙을 통해서도 피부 개선이 가능하다. 먼저, 충분한 수분 공급을 위해 많은 양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고, 자극성 음식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균형있는 영양 섭취와 충분한 수면 역시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빼 놓을 수 없다.

무엇보다도 생활 속 피부의 적은 ‘술과 흡연’일 것이다. 특히, 흡연을 통한 니코틴 섭취는 피부에 영양을 전달하는 혈관을 축소시켜 피부온도 저하, 피부 착색, 재생능력 저하, 주름 등 온갖 피부 트러블의 진원이 됨을 명심하고 개선하려는 의지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

 

/ 김영선 · 이지함화장품 대표이사, 약사

 


입력 : 2006.03.22 11:07 50'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기능성화장품 전문기업 이지함화장품의 대표이사 김영선의 남자를 위한 미용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