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지함화장품 김영선 대표
‘꽃미남’ 열풍에 덩달아 남성 화장품 시장도 난리다. 메트로 섹슈얼이니 위버 섹슈얼이니 남성상의 트렌드는 달라져도 고운 피부, 깨끗한 피부에 대한 열풍은 그대로다. 바야흐로 남성의 피부도 관심의 대상이 된 것이다. 이러한 남성들의 피부 열망을 반영하듯 화장품 시장에서도 남성 화장품의 성장속도는 가히 놀랍다. 성장속도도 놀랍지만 여성 화장품 못지 않은 종류의 다양성에는 혀를 내두를 정도.

화장품 판매점에는 아예 별도로 남성화장품 전용 코너가 생겨날 정도다. 스킨, 로션은 기본, 에센스에 아이크림까지 피부 문제에 전문적으로 작용하는 기능성 제품도 인기다. 빙하가 할퀴고 간 것처럼 거친 남자들의 피부결을 정돈해 주는 파운데이션부터 송승헌의 숱검댕이 같은 눈썹으로 만들어주는 아이브로우 펜슬, 입술을 촉촉하게 표현해 주는 남성 전용 립글로스까지 메이크업라인도 등장했다.

강한 스킨냄새 하나면 남자다움을 보여주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마쵸들에게는 청천벽력 날벼락이겠지만 어쩌겠는가? 예쁜 남자가 사랑받는 세상이 온 걸?.

이는 유행에 민감한 20·30대 남성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더 중요한 것은 40대 이상의 중년 남성이다.

젊었을때야 뭘 바르던 그저 탱탱하고 탄력있는 피부였지만, 세월의 흔적에 어디 피부라고 당해내겠는가~ 축축 처지는 피부야 두말할 나위 없고 거무칙칙한 얼굴에 콩이라도 뿌려 놓은 양 검버섯도 눈에 띈다. 눈가며 이마에 굵게 새겨진 세월의 훈장이 더 이상 당당해 보이지 않을 때, 바로 당신에게 진정한 피부관리가 요구되는 것이다.

영리한 젊은이들이 노화방지 제품들에 열광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다. 그네들은 10년 후의 피부, 20년 후의 젊은 피부를 위해 준비하고 투자하는 것이다.

늦지 않았다. 중년의 남성들이여, 자신만의 화장대를 갖자! 화장실 한구석에 세워놓았던 스킨은 버리고 나만을 위한 화장대를 마련해 보자. 면도 후 상처 받은 내 피부를 감싸줄 스킨과 미백기능이 있는 에센스는 기본. 태양으로부터 내 피부를 보호해줄 자외선 차단제와 눈가의 굵은 주름을 위한 아이크림은 필수다. 거칠어진 피부를 위해 일주일에 한 두 번은 팩 제품으로 피부결을 곱게 정리해 주자.

화장품만으로 피부 문제 해결에 만족하지 못한다면 좀 더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 현재 피부과를 찾는 남성고객이 전체의 20%에 해당하며 그 중 대부분이 40대 이후의 중년이라는 것은 다 중년남성들의 피부관심을 대변한다. 얼굴에 거뭇거뭇 자리잡은 검버섯 치료는 기본, 깨알같이 박힌 점도 빼고 이마의 굵은 주름도 편다. 피부탄력을 증강시키는 써마지 시술은 이제 웬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는 고유명사.

손톱 반만한 검버섯 하나 빼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초, 보톡스 한 병이면 10년은 젊어진다. 요즘엔 레이저 시술들이 일반화돼 주사바늘 없이 티 안나게 좋아진다. 남성들이여, 스킨만 바르는 시대는 이제 지난 것이다.

/ 김영선ㆍ이지함 화장품 대표이사, 약사


입력 : 2006.02.06 11:19 15'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선의 화장하는 남자

[이지함 화장품 대표]
김영선 대표이사,약사

이화여대 약학대학 제약학과 졸업
대구한의대학교 화장품 약리학과 박사과정 재학중
삼성신약 개발부/대웅제약/한국존슨앤드존슨
현 이지함화장품 대표이사

기능성화장품 전문기업 이지함화장품의 대표이사 김영선의 남자를 위한 미용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