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알아보는 나의 건강상태

“47세의 남성입니다. 몇 개월 전부터 소변을 보면 거품이 많이 생기는데, 무슨 이유일까요?”

병원 홈페이지 상담글에 심심찮게 올라오는 내용 중 하나다. 실제로 소변의 상태는 건강의 적신호를 알려주는 유용한 ‘표식자’가 될 수 있다. 정상인의 소변은 맑고 투명하며, 거품이 생기더라도 그 양이 많지 않다. 그러나 소변이 매우 탁하고 마치 비누를 풀어놓은 듯 거품이 많은 상태가 지속된다면 단백질 성분이 소변으로 빠져 나오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 즉 사구체에서 단백질이 새어 나가거나 세뇨관에 재흡수가 안되기 때문에 이러한 증상 생기게 되는 것이다. 특히 40대 후반의 나이에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하부요로폐쇄 증상으로 전립선염이나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소변의 ‘거품’ 현상 이외에도 소변의 횟수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소변이 잦은 것을 일명 ‘빈뇨’라 부르는데, 이는 방광이나 요도, 전립선 등에 염증이 있을 경우에 흔히 나타나는 현상이다. 반면 특별한 질환 없이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자극에 민감해질 때에도 빈뇨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이것이 일시적 현상인지 습관적인지를 먼저 판단해 보아야 한다.

소변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는 방광신경증일 수 있다. 방광신경증은 자율신경계가 민감해져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증상으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것만으로도 회복이 가능하다. 그러나 요의가 있는데도 잘 나오지 않거나 소변 줄기가 지나치게 약해지면 전립선염이나 전립선비대증일 가능성이 크다.

소변의 색깔로도 몸 건강 체크가 가능하다. 소변의 색은 무색부터 진한 호박색(황갈색)까지 백인백색이며 같은 사람의 소변도 그 때 그 때 몸 상태에 따라 다르다. 이는 소변 농도에 따라 ‘유로크롬’이라는 노란색 색소의 함유량이 다르기 때문이다. 예컨대 탈수 증상 때문에 소변의 절대량이 적어지면 유로크롬의 농도가 높아져 소변 색깔이 진해지는 것이다. 가령 소변 색이 갑자기 황갈색으로 변하면 간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간장에 이상이 생겨 담즙 색소가 나오지 않으면 담즙이 소변으로 빠져 나와 색을 진하게 만든다. 반면 소변에 붉은 빛이 돈다면 혈뇨를 의심해 봐야 한다. 콩팥에서 소변이 만들어져 요관, 방광, 요도를 거쳐 배설되는 과정 어딘가에서 피가 새어 나오는 것일 수 있다.

이처럼 요로계통 질환의 환자는 소변에 그 신호가 가장 예민하게 나타나며 남성의 경우 전립선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특히 소변을 볼 때 찔끔찔끔 흐르거나 중간이 막힌 듯 통증이 수반되며 회음부까지 뻐근한 통증으로 불쾌감을 느끼는 환자가 많다. 또한 소변에 거품이 섞이고 하얀 빛을 띠거나 불순물, 주황색 등의 혈흔이 발견돼 불안감을 호소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전립선 질환의 문제는 소변의 변화와 함께 남성의 성기능조차 눈에 띄게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단계적인 치료가 필수요소라 할 수 있겠다.

연세우노비뇨기과 / 이홍우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솟아라 엔돌핀! 패기만만 남성건강법

[연세우노비뇨기과]
진옥현 원장

연세의대 졸/신촌 세브란스 병원 인턴 수료/신촌 세브란스 병원 비뇨기과 레지던트 수료/現 연세우노비뇨기과 원장/現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비뇨기과학 외래교수

진옥현 원장이 제시하는 성의학 바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