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석의 피부비타민

봄 때문에 약해진 피부 지켜내기

임이석테마피부과의원

임이석 원장의

<봄 때문에 약해진 피부 지켜내기>

봄철 따뜻하고 화사한 날씨는 우리의 몸을 한없이 나른하게 만든다. 하지만 봄이 나른하게 만드는 것은 비단 몸뿐만이 아니다. 나른함에 약해진 피부는 황사바람, 일교차, 강해진 봄 자외선으로부터 끊임없이 공격받고, 따듯했던 오후의 봄 햇살을 등지고 나타나는 저녁나절 찬 바람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봄이니까’ 라는 식의 안이한 생각은 금물이다. 자칫하면 피부 건강을 나쁘게 만들어 피부노화를 앞당길 수도 있다. 전에 없던 각질과 색소침착이 심해지고 여드름이 발생했다면, 이제 피부를 지켜주어야 할 때이다. 건조한 봄철 가장 고민되는 피부 각질 관리와 수분 보충에 대해 알아보자.

본래 각질은 피부를 보호하는 물질이지만 봄철 저녁 찬 바람으로 인해 하얗게 일어나는 각질은 주변 모공을 막아 피부 트러블을 만드는 주범이 된다. 이러한 각질들은 스크럽제로 나오는 화장품을 이용해 가볍게 처리할 수 있다. 단, 일주일에 한 두 번, 한번에 2분 이상을 넘기지 않도록 하며 너무 세게, 오래 문지르면 상처나 트러블의 원인이 되기도 하니 주의해야 한다. 화장이 잘 먹지 않을 정도로 각질이 심하다면 메디컬 스킨케어를 고려해 볼 수 있다. 피부 가장 바깥층만 얇게 벗겨내는 스킨 스케일링과 미세한 크리스탈 가루를 이용해 각질층을 제거하는 크리스탈 필링이 대표적이다. 산소공급 효과를 주는 산소필, M2 펩타이트라는 아미노산 결합물질을 피부에 침투시켜 피부를 재생시키는 M2 펩타이드 등의 방법도 있다. 대체로 이런 피부 치료들은 점심시간 등 짧은 시간을 이용해 받을 수 있고 화장이 가능하므로 일상에 큰 불편을 주지 않는다. 각질과 늙은 표피세포를 벗겨내면 새로운 표피 세포들이 왕성하게 분열, 증식하기 때문에 시술 전보다 탄력 있고 건강한 피부로 재생된다.

각질을 제거해냈으면 충분한 수분 보호막을 입혀 주어야 한다. 세안 후 화장솜에 스킨로션을 적셔 1-2분 정도 올려놓는 것만으로도 보습을 할 수 있다. 화장솜을 뗀 다음엔 에센스나 크림으로, 혹은 끓인 물에 타월을 적셔 물기를 짜낸 후 얼굴에 덮는 스팀타월로 2차 수분 공급을 해준다. 1-2분 후 떼어내고 피부가 습기를 머금고 있을 때 바로 보습제를 발라 주면 피부에 충분한 수분 보호막이 형성된다.

바르는 물을 피부에 챙겨주었다면 몸에 마시는 물도 챙겨주어야 한다. 하루 수분 배설량은 2.5ℓ정도다. 이 정도의 수분을 섭취해줘야 피부 수분도 적절히 유지된다.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평균 1.1ℓ의 수분을 얻을 수 있으므로 매일 생수 및 차를 대략 1.2-1.5ℓ 정도는 마셔야 한다. 물은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아침 기상시 1컵, 매 식사 30분 전에 1컵, 취침30분 전에 1컵, 그 외의 시간에는 30분에 4/1컵 정도를 마시면 좋다.


글 : 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피부에 비타민 같은 활력을 주는 임이석 원장의 피부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