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석의 피부비타민

중, 장년층 피부 노화 치료는 ‘멀티형’ 고려해야

임이석테마피부과의원

임이석 원장의

<중, 장년층 피부 노화 치료는 ‘멀티형’ 고려해야>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고 했던가. 부합되지 않는 비유인지 몰라도, 피부과 전문의에게는 피부만 보이는 게 사실이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물론이고 지나가는 사람들, 브라운관의 연예인들을 볼 때도 늘 그들의 피부는 연구대상이 된다. 특히 요즘 중년 연기자들을 볼 때면 저들이 과연 4,50대의 아줌마 아저씨인지 도저히 납득이 안 될 때가 있다. 직관적으로 피부 노화 치료를 떠올림은 두말할 것 없음이다. 사실, 50대가 넘어가면서 시작되는 피부의 몰락은 총체적 치료 없이는 회복이 어렵다. 색소질환과 함께 주름, 피부 늘어짐이 한꺼번에 시작되므로 검버섯 제거 등 부분 치료만으로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둔다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다. 주름에는 ‘보톡스가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겠지만 이는 40대 이후에 잦은 표정주름에나 효과가 있을 뿐, 손으로 잡아 펴도 아로새겨진 세월 주름을 되돌리기란 역부족이다. 레이저나 고주파 열치료(써마지레이저) 등을 받는다고 해도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힘들다. 여러 차례 시술과 오랜 시간의 기다림 후에야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
때문에 많은 중년이 피부재생술, 즉 박피를 찾게 된다. 묵은 피부를 벗겨내고 새 피부 재생을 꾀하는 방법이다. 단기간에 눈에 띄는 효과를 볼 수 있으니 흘러가는 1분 1초가 아쉬운 중, 장년층에서 관심을 모으는 것은 물론이다.


문제는 크리스탈필링 등 짧고 간단한 피부재생술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있다. 항간에 런치 필 등으로 불리며 결혼 전 피부관리, 혹은 직장인용 피부관리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방법인데, 이는 20-30대의 피부세포 생장력이 강한 젊은이에서나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들인 것. 주름 잡히고, 늘어지고, 얼룩이 낀 ‘불독형’ 중년의 얼굴에는 좀더 깊은 수준의 박피가 필요하다. 더구나 어렵던 시절, 불치병이나 다름없던 수두(마마)의 상흔이 겹친 상태라면 심부피부재생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최근 국내에 상륙한 엑소덤 피부 재생술이 이에 속한다. 특수한 용액으로 피부 깊숙한 곳에 위치한 진피층의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새롭게 재생시키는 방법이다. 특히 피부속 탄력 섬유의 재생력을 높이기 대문에 기존의 레이저 박피술이나 고주파 열치료술보다 피부처짐 개선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현재로서는 1회 시술로 전반적인 피부노화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시술시간은 총 1시간 정도. 부분 마취를 통해 이루어진다. 시술 후 6일 정도는 화장을 자제해야 한다. 이후 두 달 정도 피부색이 붉은 기를 띄지만 이는 피부재생과정에 필연적인 단계이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파우더로 충분히 커버 가능하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이러한 치료를 받더라도 ‘기본’을 잊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나이고하, 치료여부를 막론하고 아이를 대하듯,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 노화방지의 최선이다. ‘충분한 수분섭취, SPF 30이상의 자외선 차단제 일상사용’을 피부관리의 바이블로 삼도록 한다.


 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02-591-4477)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피부에 비타민 같은 활력을 주는 임이석 원장의 피부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