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면 약이되는 음식

숙취편

헬스조선

헬스조선 편집팀

숙취란 저녁에 마신 술이 그 다음날에도 깨지 않고 취해 있는 상태를 일컫는다. 숙취의 원인은 바로 혈액 속에 알코올 산화물인 아세트알데히드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숙취의 해결법은 이 아세트알데히드를 어떤 방법으로 빨리 체외로 배출하는가에 달려 있다. 물이나 과일주스, 이온음료를 마시거나 숙취에 좋은 식품을 차나 국으로 만들어 먹는 게 가장 효과적이며,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거나 땀이 약간 날 정도로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렇게 드세요!

1 알코올 성분을 체외로 배출하기 위해 물이나 국, 과일주스, 이온음료를 충분히 마신다.
2 기름기 없이 담백한 국이 좋으므로 고기 대신 멸치나 다시마로 국물을 낸 국을 먹는다.
3 단백질은 알코올의 체내 흡수를 억제하므로 술에 약한 사람은 음주 전에 미리 우유, 달걀, 육류 등의 식품을 먹어둔다.
4 부추나 마늘은 열이 많은 음식이므로 안주 혹은 음주 직후에는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약이 되는 식품

미나리 _ 봄에 즐겨 먹는 미나리는 해독 작용으로 널리 알려진 식품. 술독에 찌든 간을 보호하고, 숙취로 인한 두통이나 구토 증상에도 좋다. 특히 해장용으로 즐겨 찾는 복어에 미나리를 넣으면 효과가 더욱 좋다. 흔히 줄기를 먹고 뿌리는 버리는데 뿌리에도 영양분이 많으므로 깨끗이 다듬어 사용한다.

오이 _ 피를 맑게 해주는 해독 작용과 몸 안에 쌓인 불순물을 배설시키는 이뇨 작용을 하기 때문에 술을 마신 뒤 오이를 먹으면 숙취 해소에 그만이다. 술을 많이 사며 속이 메슥거리거나 밥을 잘 먹지 못할 때, 오이를 갈아서 즙을 낸 뒤 마시면 소변과 함께 알코올 성분이 빠져나가 속이 한결 편안해진다.

 

_ 꿀의 주성분인 과당은 알코올을 제거하는 작용이 있어 과음했을 때 물에 타 마시면 알코올 분해에 도움이 되고, 탈수로 인한 갈증도 해소할 수 있다. 과일주스나 채소 녹즙도 알코올을 분해하느라 너무 많이 써버린 수용성 비타민과 과당을 공급해 주어 숙취 해소에 좋다.

 

 

치료를 돕는 음식

음주 후 속이 더부룩할 때 좋아요
미나리죽

미나리죽
해독 작용을 하는 미나리가 음주로 인해 손상된 간을 회복시켜 주고, 두통이나 구토 등을 완화시켜 준다. 줄기는 물론 뿌리까지 알차게 활용하는 것이 좋다.

재료 / 미나리 1/2단, 불린 쌀 1컵, 물 6컵, 소금 약간

1 미나리는 뿌리째 깨끗이 씻어 4㎝길이로 썬다.
2 쌀은 물에 씻어 충분히 불린 뒤 건져서 물기를 뺀다.
3 냄비에 쌀과 물을 넣고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약한 불로 줄인 뒤 저어가며 끓인다.
4 쌀알이 부드럽게 퍼지면 미나리를 넣어 한소끔 더 끓이고 소금으로 간한 뒤 불에서 내린다.

 

음주 후 갈증 해소에 효과적이에요
오이 다시마 냉국

오이 다시마 냉국
몸 안의 불순물을 배설해주고 이뇨 작용을 하는 오이. 술 마신 후에 먹으면 속을 편안하게 한다. 알코올 성분을 배출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재료 / 오이 1개, 무 1/3개, 다시마 30g, 국간장 1큰술, 다진 파ㆍ다진 마늘 1작은술씩, 물 3컵, 식초 약간

1 무와 오이는 껍질째 박박 문질러가며 씻어서 4㎝길이로 채 썬다.
2 다시마는 물에 씻어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채 썬다.
3 볼에 다시마와 무를 넣고 국간장, 파, 마늘을 넣어 조물조물 무친다.
4 ③에 오이를 넣고 분량의 물을 부은 뒤 식초를 넣어 새콤한 맛을 낸다.

 

/ 헬스조선 편집팀
 <자료 제공 = 삼성출판사 실용무크시리즈 ‘약이 되는 음식’>

 


입력 : 2005.12.29 14:19 29'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삼성출판사 실용무크시리즈 <약이 되는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