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부가 가려워 미치겠어요.<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 조기치료, 알레르기성 천식, 비염 예방
우리는 ‘아토피’라는 말이 낯설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다. 주변에서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환자를 흔히 볼 수 있는 것이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대표적인 알레르기성 질환으로 전 인구의 약 10~20%가 환자로 추정될 만큼 많은 사람들의 고민거리가 되고 있는 질환이다. 성인보다는 어린이에게서 발병하는 비율이 훨씬 높으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아토피(Atopy)는 그리스어 ‘아토피아’에서 유래된 용어로 ‘이상한’, ‘비정상적인 반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말 그대로 피부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붙은 이름이다. 다만 전문의들은 유전과 공해 등의 이유로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며 가족 중에 알레르기 체질이 있으면 잘 생긴다는 정도만 알고 있을 뿐이다.

아토피 피부염의 주된 증상은 가려움증이다. 긁고 또 긁다 보면 피가 나고 진물이 나며 딱지가 앉는다. 그 위에 비늘 같은 껍질이 생기는데, 이것을 ‘인비늘’이라고도 한다. 이런 증세가 특히 두드러지는 부위는 피부가 약한 곳, 이를 테면 뺨과 팔꿈치 안쪽, 허벅지 등이다. 유아에게서는 뺨에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염증 자체를 낫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합병증이 오는 것을 막고 동반된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치료까지 함께 해야 하므로 우선 예방이 중요하다. 아토피성 피부병에 걸린 어린이는 대개 알레르기성 천식이나 비염으로 발전하는 ‘알레르기 항진’현상을 보인다.

그러나 아토피성 피부병을 초기 단계에서 치료할 경우 알레르기성 천식이나 비염으로 악화되는 것을 절반이상 줄일 수 있다. 결과적으로 아토피성 피부염을 조기발견, 치료하면 그 뒤에 나타나는 알레르기 항진이나 알레르기 연쇄반응을 차단하여 천식이나 비염으로 발전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밝혀졌다. 결국 부모의 끊임없는 관심과 사랑이야말로 건강한 아이로 키우는데 가장 중요한 요건이 된다.


가려울 땐 긁거나 자극은 금물, 풍열 잡아주는 소풍산 처방 딱~!
K군(6)은 어린 시절부터 윗목 주위에 땀띠 같은 부스럼이 생겼지만 엄마가 하얀 분을 발라주면 괜찮아지곤 해 큰 걱정을 하지 않았다. 아이가 가려워서 울면 엄마가 그 부위를 시원하게 긁어 주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K군은 엄마가 가려운 부위를 긁을 때는 너무 시원해 하였다. 그러나 이 같은 일이 있은 후 아이는 천식에 걸리고 초등학교부터는 비염에 걸리게 되었다. 무엇이 문제인가. 문제는 엄마의 처방이었다. 실제로 이런 종류의 피부병이 생겼을 때는 절대 부스럼을 짜거나 손으로 만져서는 안된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10%가량이 앓고 있는 피부명이 바로 아토피성 피부염이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갓난아기에게서 많이 나타나는데 대개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가렵고 더 심한 경우 진물도 난다. 또 4~10세 때에는 기관지 천식이나 알레르기 비염을 동반할 수도 있다.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또는 봄철 환절기나 건조한 계절에 더욱 심해진다.

이러한 피부염 증상이 계속될 때는 ①긁지 말 것, ②마음의 스트레스를 주지 말 것, ③맵거나 기름기가 많은 음식은 피할 것, ④목욕하면서 때를 밀지 말 것, ⑤적당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할 것, ⑥자극을 주는 털 제품의 속옷, 거친 화학제품을 입지 않을 것, ⑦우유, 달걀, 밀가루 등의 음식물을 제한 할 것 등이다.

어린이 아토피에는 소풍산을 쓰는데 풍열을 없애주는 처방이다. 가정요법으로는 즙이 나오는 알로에를 하루에 2~3회 환부에 붙여주면 가려움도 가라앉고 효과가 좋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사상의학으로 본 알레르기

[영동한의원]
김남선 원장

경희대 한의대 한의학과 졸업      
경희대 한의학 대학원 석박사 학위 취득
대한한의사협회 대의원, 일본 동양의학회 위원, 全일본 침구학회 위원
미국 LA의 K-S University 교수
경희대 외래교수

김남선 영동한의원(코알레르기 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