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치료시기를 놓치고 뒤늦게 치과에 오시는 분들 대부분의 환자분들이 임플란트 하기 너무 무서워서 미루고 미루다가 다른 치아까지 넘어져 발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후에 오시는 분이 계십니다.
그런 분들이 하시는 말씀 중 주위에서  임플란트 때문에 수술후 퉁퉁 붓고, 수술을 서너번이나 하고 너무 고생을 하시는 분들을 보고 겁이 나서 못하셨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 임플란트가 우리나라에 들어왔을때 임플란트라는 것은 하나의 혁명과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없는 치아를 만들어 내는 것, 즉,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내는 치료였기 때문입니다.
당연히 수술의 성공 여부가 중요했지, 수술 중에 환자분의 편안함을 추구하기에는 여유가 없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임플란트에 관련된 기술이 발달됨에 따라 이제는 임플란트의 주 관심사가 얼마나 편안하고 빠르게 수술을 하고, 보철물을 장착하여 식사를 할 수 있게 하는 가입니다.  그런 목적으로 레이져가 치과계에 들어왔고 한때 레이져 임플란트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일부 과대광고가 있었고 현재는 주춤한 상태입니다.
  아무튼 이제는 임플란트 치료가 하나의 큰 수술이 아니라 동네 치과 어디를 가도 할 수 있는 대중적인 치료에 가까워 졌음에는 두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임플란트.. 이제는 과거에 신경치료를 받는 거나, 사랑니를 뽑는 것에 비해 편안하고 통증이 없어진 것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지금 수술의 부담 때문에 임플란트 시술 받기가 무서우신 분들께서는 두려워 마시고 가까운 치과로 가셔서 치료시기를 너무 늦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한 치아를 위하여

[보스톤클래식치과]
홍경재 원장

보스톤클래식치과 원장
부산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보스톤대학교 골드만치과대학 C.E. 임플란트학 수료
하버드대학교 C.E. 임플란트학 수료
독일 Ulm대학교 레이저 치의학 수료
미국임플란트학회 정회원
대한보철학회 정회원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홍경재원장의 이팔(齒)靑춘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