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의 대중화로 이제는 틀니가 많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임플란트의 기술은 점점 더 발달해서, 잇몸에 절개를 하지 않는 “(플랩리스flapless)임플란트”, 식립과 동시에 보철물을 올리는 “원데이 임플란트”, 레이저를 이용하는 임플란트등 여러 가지 식립 방법에 따라 종류가 매우 다양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다양한 방법이 있더라도 환자들의 경제적인 문제는 큰 고민이 될 것입니다. 치아가 많이 없어서 임플란트를 많이 해야 하는 경우와 전신질환, 고령으로 수술을 어려워하는 분들에게 임플란트 치료는 경제적으로나 심적으로도 여전히 틀니보다 부담스럽게 느껴집니다.

   이런 경우 하나의 대안이 임플란트를 이용한 틀니입니다.
틀니의 가장 큰 단점은 유지력이 부족하고, 씹을 때 잇몸이 눌리기 때문에 단단한 것을 쉽게 씹기가 힘듭니다. 이 경우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그 위에 틀니를 하게 되면 임플란트가 틀니를 잡아주어 잘 떨어지지 않고, 씹을 때 단단한 버팀목 역할을 하기 때문에 환자분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습니다.
게다가 잇몸 뼈가 많이 녹아서 입술주위가 쳐지고, 주름이 많은 경우에도 임플란트를 이용한 틀니를 하게 되면 입술을 받쳐주기 때문에 더욱 심미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임플란트를 많이 심는다고 무조건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환자의 전신상태 및 잇몸 뼈 상태, 필요성과 경제적 측면을 고려하여 적절한 임플란트 식립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표적인 임플란트 틀니에 대해 몇 가지 소개하고자 합니다.
임플란트 틀니는 크게 고정성과 비고정성 틀니로 나눌 수 있습니다.
비 고정성 틀니는 오랫동안 틀니를 사용하여 하악 어금니 쪽에 뼈가 많이 부족하고, 고령이어서 뼈 이식 수술이 부담스러운 경우 임플란트를 2개~4개를 식립하고 그 위에 틀니를 하면 일반적인 전체 틀니보다 유지력이 높아져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습니다.
또 다른 방법은 임플란트를 6개~8개정도 식립하여 틀니를 임플란트에 붙이는 고정성 방법으로 틀니를 치아에 고정시켜서 씹는 힘이 자연치만큼 매우 강하고 뺄 필요가 없습니다.

  이외에도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 임플란트 틀니가 가능합니다. 수술이 크게 부담스럽거나, 많은 임플란트에 부담이 되시는 분들은, 가까운 치과에 내원하시어 임플란트 틀니에 대해 상담 받아보시길 권해드립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한 치아를 위하여

[보스톤클래식치과]
홍경재 원장

보스톤클래식치과 원장
부산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보스톤대학교 골드만치과대학 C.E. 임플란트학 수료
하버드대학교 C.E. 임플란트학 수료
독일 Ulm대학교 레이저 치의학 수료
미국임플란트학회 정회원
대한보철학회 정회원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홍경재원장의 이팔(齒)靑춘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