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노안과 백내장, 확실한 구분이 필요한 이유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인식 대표원장

인간에게 적용되는 자연의 섭리, 바로 피할 수 없는 노화(老化)이다. 각종 화장품과 시술 등 노화를 방지하려는 방법이 많이 등장했지만, 그럼에도 세월을 속일 수 없는 신체 기관이 있다. 바로 눈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눈은 점점 시력이 떨어지고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등 여러 증상을 겪게 된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노안이 있다. 노안은 보통 30대 후반~40대부터 발생한다. 우리 눈의 카메라 렌즈 역할을 하는 수정체는 그 두께를 조절하며 망막에 상이 또렷하게 맺히도록 하는데, 원거리를 볼 때는 수정체가 얇아지고 근거리를 볼 때는 수정체가 두꺼워지며 스스로 모양을 조절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눈 주변 근육이 점차 퇴화하고, 물체의 초점을 잡을 수 있게 도와주는 수정체의 탄력과 조절 능력 또한 떨어진다. 이로 인해 망막에 상이 제대로 맺히지 않게 되면 근거리를 보기 힘들어지는데 이것이 노안(老眼)이다.

그다음으로는 노안과 비슷한 증상을 가진 백내장이 있다. 역시 노화나 그 외 다양한 원인으로 수정체가 혼탁해지며 시력이 저하하는 질환이다. 수정체가 혼탁해지면 빛이 수정체를 제대로 투과하지 못해 시력과 사물의 선명도가 저하된다. 특히 백내장이 심해지면 푸른색과 녹색 계통을 잘 못 보고 붉은색 계통을 더 선명하게 보게 된다. 이 때문에 색깔 구분 기능이 저하되는 것도 백내장의 특징 중 하나다. 

노안과 백내장을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 이유는? 백내장은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기 때문이다. 노안은 수정체 두께 조절 능력이 떨어진 상태이며,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기 때문에 질환으로 분류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야 전체가 흐려지고,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까지 유발하기에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백내장을 단순 노안으로 착각해 병원 방문 시기를 놓치면, 수정체가 딱딱해져 각종 2차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그 증상이 비슷하고 육안으로는 구별이 힘들다. 50대 이상일 경우 6개월에 한 번은 가까운 안과를 방문해 검사를 받기를 권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부터 전신상태까지! 의학과 인문학, 생생한 병원 이야기와 트렌드를 결합시킨 재미있는 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