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눈 드림

스마일라식 했는데 다시 나빠진 눈, 재수술 가능할까?

드림성모안과

허영재 대표원장

1990년대 우리나라에 처음 엑시머라는 이름으로 시력교정수술이 시작된 이후 그동안 많은 발전이 있었다. 라식, 라섹이 대중화되면서 시력이 나쁜 사람들도 누구나 간편하게 수술받고 불편한 안경을 벗을 수 있게 되었는데 지금까지 우리나라 레이저 시력교정 수술의 변화를 크게 보면 각막을 절삭하는 엑시머 레이저가 개발되고 엑시머 수술, 라식, 라섹 순으로 트렌드가 변화해 왔다. 그 변화의 끝에 최근 많이 하는 스마일라식이 있다. 그동안 라식과 라섹이 대부분을 차지하던 시력교정 분야에서 두 가지 수술의 단점을 보완해 새롭게 생긴 시력교정 수술이 스마일라식이다.

스마일라식은 라식처럼 절편을 들어 올리지 않고 각막실질부에 직접 레이저를 조사하여 원하는 도수만큼 절삭해 각막조각을 만들고(렌티큘) 가장자리에 작은 절개창을 만들어 이곳을 통해 각막조각을 제거하는 방식의 수술이다. 라식처럼 회복이 빠르고 편하면서 동시에 절편을 만들지 않아 절편관련 부작용이 생기지 않는 점이 유리하다. 그 결과 수술 후 각막이 더 튼튼하며 건조증이 적고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 때문에 점점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최근에는 그동안 스마일라식 수술의 단점이라 할 수 있었던 난시교정에서도 그 범위와 정확도를 높인 새로운 기계(Atos, Germany)가 개발되면서 난시가 많은 환자도 수술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아무리 안전하고 좋은 수술이라고 해도 부작용이 없는 수술은 없다. 스마일라식도 시력교정을 위해 각막의 굴곡을 변형시키는 기본적인 원리는 라식, 라섹수술과 같기 때문에 건조증, 빛번짐, 시력퇴행과 같은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은 늘 있다. 안전하고 정확하게 수술해서 부작용이 생기는 확률을 줄이는 것이 최선이다. 하지만 부작용이 생겼을 때 치료가 가능한지도 수술을 선택할 때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 여러 가지 부작용 중에 많이 걱정하는 것이 시력저하일 것이다.

확률이 낮지만, 수술 후 시력이 떨어져서 다시 안경을 쓰게 되었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이점을 걱정하는 환자들이 있다. 그런 부작용이 생겼을 때 재수술로 교정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하면 좀 더 안심하고 수술을 받는다. 스마일라식의 경우도 다른 수술과 마찬가지로 각막이 충분히 남아 있다면 재수술이 가능하다.

단, 스마일라식으로 재수술을 하지는 않는다. 재수술이기 때문에 수술 교정량이 적고 기존 수술로 인해 각막에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이때는 스마일수술이 아닌 라섹수술로 떨어진 시력을 안전하게 교정해 다시 좋은 시력으로 회복시킨다. 수술 후 시력저하의 원인이 무엇인지 정확한 검사를 통해 우선으로 확인한 후 검사결과에 따라 방법이 정해진다. 눈 모양의 변화가 있다거나 각막에 변화가 생겼다면 각막 상피를 제거한 후 레이저로 각막 실질부분을 필요한 만큼 없애는 라섹의 방법으로 시력을 정밀하게 교정할 수 있다.

눈에 가장 적합한 방법으로 정확하게 교정해 부작용이 안 생기도록 하는 게 최선이지만, 시력이 떨어져도 안전하게 재수술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수술한다면 좀 더 안심하고 시력교정수술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시력교정 및 노안/백내장 수술 최신 동향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 연령 또는 계절에 따른 주의 안질환 관리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