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건강에 대한 굳이 시시콜콜한 이야기

골다공증 치료의 ‘뼈아픈’ 현실… 환자 스스로 관리가 중요한 이유

가자연세병원

박재현 원장

많은 질병이 으레 그렇듯 골다공증이란 병도 문제가 발생하기 전까지는 조용히 숨어 진행된다. 증상이 없어 잊고 지내기 쉽지만,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 사회를 향해 빠른 속도로 달려가고 있고 평균 수명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에 항상 기억할 필요가 있다. 골다공증은 관리시기를 놓치면 안 되는 병이며, 분명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골다공증은 쉽게 말해 뼈가 약해지는 병이다. 약해지는 만큼 뼈도 잘 부러진다. 너무 잘 부러져서 본인 키보다 낮은 어떤 높이에서 낙하해도 골절이 발생한다. 허벅지나 손목 뼈도 부러지지만, 가장 많이 부러지는 뼈는 척추뼈다. 부러진 척추뼈는 6~8주를 지나며 서서히 붙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그 과정에서 조금 더 무너진다. 결국 치유가 완료된 척추뼈는 예전보다 높이가 낮아지고 변형된 모양으로 유지되며, 이로 인해 여러 가지 문제가 동반된다. 신경이 눌리지 않는다면 허리가 굽는 정도에서 그치지만, 운동 능력이 이전의 70~80% 수준으로 저하된다. 심지어 척추에는 26개 뼈가 있어, 다른 뼈가 골절될 가능성도 생각해야 한다.

노년기 건강에서 운동 능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골절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방지하는 것이 이상적이며 골다공증 관리 역시 필수다. 하지만 골다공증은 관리가 까다롭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중 하나는 진단 방식과 우리나라 건강보험 기준에 있다. 환자에게 가족력, 조기 폐경 등 위험 요소가 있거나 일정 나이가 지난 경우 중심골 골밀도를 검사하게 된다. 이 골밀도가 일정 기준에 미달하는 환자들은 건강보험 대상이 돼 치료받을 수 있다. 문제는 뼈가 인, 칼슘, 탄산의 무기질이 단백질 구조물에 엉겨 붙어 이뤄지기 때문에, 무기질 검사는 뼈 품질의 7할 정도밖에 대표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더구나 퇴행성 척추증이 동반되면(고령은 대부분 동반) 무기질이 뼈의 지지구조가 아닌 불필요한 부위에 끼어 있는 경우도 많다. 실제 골밀도 검사에선 정상 수치지만 수술·시술 중 뼈를 만져보면 골밀도에 비해 종이처럼 무너져 내리는 경우를 종종 접하게 된다. 이처럼 실제 환자의 뼈가 아무리 약하다고 해도, 건강보험에서 제시하는 골밀도 검사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치료에 어려움이 있다.

치료 기간도 문제다. 환자들에게 인기 있는 ‘6개월에 한 번 맞는 주사 치료제’의 경우, 골밀도를 올린 후 일정기간 골밀도를 유지해주지 않으면 다시 골밀도가 감소해버린다. 골밀도를 기준치 이상으로 올리고 다시 골밀도를 유지하려면 보통 1~2년은 소요된다. 그러나 골다공증성 골절이 있는 경우에만 3년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하고, 골절이 없는 환자는 1년만 건강보험이 적용되다보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상황이 떠오를 수밖에 없다. 이외에도 폐경 후 여성의 호르몬 치료를 통한 골밀도 유지 등 예방을 위해 강조될 부분이 많으나, 암 발생 증가, 혈전 생성 등 위험만 강조돼 치료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많음에도 아직까지 인식이 부족한 실정이다.

제도가 부족하다면 더 많이 알아야 스스로 건강을 챙길 수 있다. 고령 환자보단 조금이라도 젊은 신체가 뼈를 생성하도록 하는 게 치료기간이 짧고 미래 골절도 방지할 수 있다. 소를 잃기 전에 미리 외양간을 고치는 쪽으로 생각해야 한다. 다음 칼럼에서는 골다공증 치료 과정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파고 들어보고자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바른 자세는 대체 뭔가요? 척추엔 어떤 운동이 좋을까요? 척추에는 어떤 음식이 좋을까요? 다시 원래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주사나 시술은 일시적인 것 아닐까요? 환자들이 척추에 대해 흔히 하는 질문들, 평소 자세히 듣지 못하는 답변에 대한 일상 생활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