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눈 드림

한쪽 눈 노안교정 무엇이 좋은가?

드림성모안과

허영재 대표원장

나이가 들면 가장 먼저 노화를 체감하게 되는 곳이 눈이다. 수정체의 노화로 인해 나타나게 되는 노안은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지게 되면서 조절력이 감소해 근거리 시력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현대인들은 생활패턴이 과거와는 달라 수명이 연장되었을 뿐 아니라 건강하게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연령이 높아지면서 노안으로 인한 불편함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환자들도 꾸준히 느는 추세이다.

과거에는 단순히 흐리게 보이는 백내장 증상을 치료하는 데 그쳤다면, 최근에는 백내장 수술을 하면서 노안을 같이 교정하는 다초점 인공수정체가 발달해 이제는 시력을 개선하고 나아가 노안까지 치료해 돋보기 없이 편하게 생활하는 것이 가능할 정도로 발전했다. 현재 다초점인공수정체가 기능적으로 우수해 대부분의 환자는 안경이나 돋보기 착용 없이 생활이 가능할 정도의 시력이 나오지만, 비용적인 문제,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빛 번짐이나 흐린 증상과 같은 부작용에 대한 걱정으로 수술을 망설이는 환자들도 많다.

젊어서부터 시력이 좋거나 시력 교정을 해서 시력에 문제가 없던 환자 중에 백내장이 심하지 않거나 한쪽만 백내장이 있으면, 대체로 원거리 시력에 불편이 없다. 그런데 노안이 와서 자주 돋보기를 착용해야 하면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이런 사람들은 근거리 시력이 좋아져 편하게 휴대전화나 컴퓨터를 볼 수 있으면 삶의 질이 높아지고 일상이 훨씬 편해질 것이다.

일반적으로 노안교정을 위해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넣을 때는 양안을 모두 수술해야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한쪽만 수술해서 노안을 교정해주면 근거리 시력이 많이 좋아져서 돋보기 없이도 생각보다 편하게 잘 지낼 수 있다. 물론 양안에 다초점을 넣는 것에 비해 근거리 시력이 약간 떨어질 수는 있지만, 원거리 시력이 좋았던 환자들은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양안에 했을 때 답답하거나 어둡게 보이는 증상으로 불편해질 수 있고, 야간 빛 번짐도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으므로 이런 점에서 충분한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쪽 눈 노안교정은 이런 불편함은 절반 이하로 줄이고 근거리 시력을 좋게 할 수 있으며, 비용적인 면에서도 이점이 있어서 수술을 망설이는 환자들에서 충분히 고려해 볼만한 방법이다. 또한 한쪽 눈에 시행한 수술 결과를 보고 반대편 눈을 수술할지 결정할 수도 있어 좀 더 개개인에게 맞는 수술을 할 수 있는 안전한 방법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한 눈 노안교정이든 양 눈 노안교정이든 렌즈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렌즈가 나와 있고 각각은 장단점을 가지기 때문에 어떤 렌즈를 선택하느냐와 어느 도수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만족도는 달라진다. 시력이 좋아 안경 착용을 하지 않는 정시안의 경우는, 원거리 시력이 저하되거나 번짐이 생기지 않는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안과를 찾아 주시안 검사와 남아있는 조절력 등을 정확하게 검사한 후 노안교정 경험이 풍부한 안과 전문의와 눈의 조건과 라이프 스타일(근거리 사용 빈도 등)을 충분히 상담한 후 자신에게 맞는 렌즈를 선택해 한쪽 눈만 노안교정을 해 보는 것도 일상생활을 편하게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시력교정 및 노안/백내장 수술 최신 동향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 연령 또는 계절에 따른 주의 안질환 관리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