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세시대치아솔루션

자꾸 빠지는 틀니, 접착제 평생 써야 할까?

알프스치과의원

박경아 대표원장

자연치를 모두 잃었다면 전체 틀니를 하거나 전체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 임플란트가 가능하다면 다행이지만 이미 임플란트를 했다가 수명이 다한 경우, 혹은 당뇨 등의 전신 질환이 있어 수술이 어려운 경우, 수술에 대한 공포가 심한 경우에는 28개 치아 전부를 임플란트로 하기 어렵다. 이 때는 틀니를 해야 하는데, 치아는 씹거나 말할 때, 그리고 얼굴형을 결정하는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어디서 틀니를 해야 할지 신중할 수밖에 없다.

틀니에 접착제 사용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는데 내 이처럼 딱 맞는 틀니가 아니라면 틀니가 잘 만들어졌다고 말하기 어렵다. 완전틀니이든 부분틀니이든 아파서 음식을 제대로 씹을 수가 없거나 틀니가 빠질까 봐 불안하다면, 그래서 틀니를 착용할 때 틀니 접착제를 써야 한다면 잇몸에 딱 맞게 만들지 않았거나 교합이 맞지 않게 만들어진 틀니이다.

치아 전체를 틀니로 해도 틀니와 잇몸이 딱 맞고 사이에 틈이 없다면, 그리고 교합이 잘 맞는다면 덜컥거리면서 움직이지 않을 뿐 아니라, 말하거나 씹을 때 쉽게 빠지지도 않는다. 또 입안에는 침이 있기 때문에 틀니와 잇몸이 잘 맞게 되면 입안의 침이 자연적인 틀니 접착제 역할을 하기 때문에 틀니와 잇몸 점막 사이에서 틀니를 흡착시켜 진공상태를 만듦으로써 딱딱한 음식을 씹는 것처럼 한쪽에 강한 자극이 가해져도 떨어지지 않게 한다. 이렇게 될 때 다양한 음식을 자연스럽게 씹을 수 있고 음식의 맛도 제대로 느낄 수가 있다.

틀니 접착제 사용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게 된 건 틀니를 잇몸과 딱 맞게 만드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잇몸은 고정되어 있는 것처럼 보여도 실제로는 입을 벌리고, 말하고, 침을 삼키는 행위를 할 때마다 얼굴 근육이 움직이면서 잇몸도 따라서 움직이게 된다. 얼굴 근육과 잇몸이 연결되어 있는 부분, 근육에 따라 잇몸이 움직이는 부분과 움직임이 적은 잇몸 부분의 경계에 틀니의 보더(틀니의 테두리 경계 부분)가 설정된다.

여러 기능을 하는 동안 움직이는 잇몸의 특성을 파악해 이에 맞게 틀니를 만들자면 본을 뜰 때부터 틀니의 완성 후 모양을 예상하면서 경계 부분이 잘 나오도록 본을 떠야 잇몸과 틀니가 잘 맞게 만들 수 있다. 즉 틀니의 외형은 구강 내 근육, 잇몸의 움직임에 맞게 만들어져야 한다. 또한 치아의 위치가 틀니의 안정에 중요하다. 치아가 없는 상태에서 기준점을 만들어 치아 배열을 하여 교합을 맞추고 각 치아의 모양과 방향을 잘 정하는 등 신경 써야 할 것이 많다. 이는 여러 단계를 거치는 복잡한 과정으로 오랜 경험과 고도의 숙련도를 요한다.

특히 한번 본을 뜨고 그대로 착용하게 되면 정교하게 맞추기 어렵다. 일반적인 틀니는 이렇게 한번 본을 뜨고 그 본에 따라 최종틀니를 만들어 사용하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잘 맞지 않아 틀니 접착제를 사용할 확률이 높다. 잇몸은 씹고 말을 하면서 계속 움직이고, 틀니를 착용한 후에도 이에 적응하면서 근육이 변화되고 모양의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틀니는 한 번에 딱 맞기 매우 어렵다. 틀니에 적응이 다 될 때까지 아픈 곳이 있는지, 빠지지는 않는지 확인하면서 여러 번 세밀하게 조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프리미엄틀니는 비용이 비싼 단점은 있지만, 진단용 틀니를 만들어 여러 번의 조정 과정을 거쳐 불편한 부분을 모두 보완하는 과정을 거친다. 진단용 틀니를 사용하면서 움직이는 잇몸에 맞게 틀니를 여러 번 조절하여, 불편한 점을 개선하고, 개개인의 입안에 딱 맞는 상태로 만든 뒤 이를 복제하여 최종 틀니로 만든다. 이렇게 만든 프리미엄 틀니는 틀니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내 이처럼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틀니, 임플란트, 치아검진에 대한 정보를 제공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