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노안 조짐 40~50대, 라식수술 때 반드시 고려할 것?

강남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

아직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40~50대 연령대에 노안(老眼)은 먼 일처럼 느껴지지만, 진료 시 40대 중반 이후는 노안이 시작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학창 시절부터 오랜 기간 안경을 착용해 오다 노안으로 인한 불편이 가중되어 이제라도 라식수술이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을 원한다. 자녀의 스마일라식을 상담하러 온 40~50대 부모들의 경우, 본인의 시력 문제를 함께 털어놓기는 일이 흔하다.

몸의 노화가 피부에서 주름으로 나타나듯이 노안도 나이 들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눈의 노화는 수정체의 초점 조절기능 저하로 인해 근거리 시력이 불편해지는 노안 증상으로 나타난다. 어느 날 갑자기 회의 자료를 읽는 중에 초점이 안 맞아 당황하거나, 휴대폰의 글씨를 점점 더 크게 설정해야 읽히게 되는 노안 증상으로 인해 기존 사용하던 안경 외에 독서용 안경을 하나 더 필요하게 된다. 40~50대에서 골프, 여행, 등산 등 여가 활동의 확산은 이 연령대에서 안경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수술적 시력교정 방법을 더욱 적극적으로 고려하게 된 배경으로 작용했다. 

이렇게 기존에 안경을 착용해 오다 노안의 불편이 가중된 경우, 근시와 난시, 노안을 함께 해결하는 시력교정수술 방법으로써 ‘프레즈비맥스(PresbyMAX)’ 노안교정술을 스마일, 라식수술에 결합한 혼합 시력 접근법을 적용해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 중요한 건 노안이 시작되어도 스마일, 라식수술이 가능하지만 20~30대와는 다른 수술 설계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프레즈비맥스 노안교정술을 결합한 ‘노안 스마일’, ‘노안 라식’ 수술방법은 다음과 같다.  환자의 양쪽 눈 중에서 주로 사용하는 눈(주시안)은 먼 거리를 볼 수 있게 스마일 또는 라식 수술로 정시 교정하고, 다른 쪽 눈(비주시안)은 각막을 일종의 등고선 형태로 이중 구면을 만들어 가까운 거리와 중간거리 모두를 볼 수 있게 교정한다. 기존 모노비전 노안라식 방식보다 양쪽 눈 사이의 시력 차이를 줄이면서 근거리부터 중간거리, 원거리까지 비교정영역 없이 자연스러운 시력의 범위를 제공하는 게 목표다. 이와 관련, 실제 프레즈비맥스 노안라식 수술 6개월 후 환자들의 원거리, 근거리 양안 시력 측정 시 모두 1.0을 달성함을 확인한 바 있다. 지난해 SCI 국제안과학술지‘JCRS(Journal of Cataract & Refractive Surgery)’에 게재된 본 연구는 이러한 노안교정수술의 효과성을 설명했다.

‘평균 수명 100세 시대’는 곧 인생의 절반을 노안과 함께 보내게 됨을 의미한다. 그래서 기존보다 더욱 노안에 대해 기존보다 적극적인 대처를 하게 되었다. 시력의 질은 곧 삶의 질적 향상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노안이 시작된 연령대라면, 이제는 시력뿐 아니라 안 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시작해야 할 시기다. 체계적으로 건강관리를 해 나갈 수 있는 의료기관과 의료진이 환자의 현재 시력 불편을 해결하는 최적의 방법을 찾아 건강한 시력으로 회복하고, 이후에도 장기적으로 다른 신체기관처럼 꾸준히 눈 건강을 관리하길 권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제2의 뇌라고 불리는 눈! 여러분의 눈 건강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알기 쉽고 재밌게 전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