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 후 바로 제거 않으면 정액이 흘러 질 내로 들어가

며칠 전에 성현(가명)이와 통화를 하게 됐다. “필빈아, 요즘 조선일보에서 네 칼럼 잘 읽고 있어.” “고마우이~. 요즘에는 콘돔 밖으로 (정액을) 안 흘리고 잘 쓰고 있니?”

“애가 밤마다 울어대서 애 달래느라고 콘돔 쓸 시간이 없다.”

성현이는 작년 초에 사귀던 여자 친구가 임신을 하는 바람에 계획에도 없던 결혼을 하게 됐다. 어려서부터 ‘한 번 사는 인생인데 한 여자에게만 매어 아까운 인생을 보내기 싫다’며 독신을 선언했던 성현이었다. 그래서 어떤 여자랑 성관계를 하든 콘돔 착용을 철칙으로 하였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는 때가 있다고 선수임을 자부했던 성현이에게도 운명의 날이 찾아왔다. 그 날따라 여자 친구가 성 관계시 늦게 흥분하는 바람에 성현이가 먼저 사정하게 됐다.

평소 여자 친구와 함께 오르가슴에 올라가야 한다고 생각한 성현이었기에 그날 먼저 사정한 게 미안했던지 사정 직후 콘돔을 빼지 않고 바로 성관계를 가졌다.

결국 사정 후 발기됐던 성기의 발기가 소실되면서 크기가 작아져, 콘돔 사이로 흘러내린 정액이 질내로 들어가 여자 친구가 임신을 하게 됐다. “안 될 놈은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고, 내 인생은 왜 이리 꼬이는지 모르겠다.”

콘돔을 착용하면서도 피임에 실패하는 경우는 첫째 콘돔 착용시 콘돔 안의 공기를 빼내지 않아 성관계시 콘돔이 찢어지는 경우, 둘째 콘돔의 재료인 라텍스는 기름과는 상극인데 수용성 윤활제를 사용하지 않고 식용유·로션 등 지용성 윤활제를 사용해서 콘돔이 찢어지는 경우, 셋째 콘돔은 반드시 질내 삽입 직전에 착용해야 하는데 콘돔없이 먼저 질 내 삽입하고 나중에 다시 콘돔을 착용해서 삽입한 경우이다.

이 경우는 몇 시간 간격으로 성관계를 연이어 하게 될 때 더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으로 사정 직후 바로 콘돔을 제거하지 않는 경우이다. 발기가 소실되면서 성기가 원 상태로 작아지기 때문에 사정 후 바로 콘돔을 제거하지 않으면 콘돔 사이로 정액이 흘러 질 내로 들어갈 수 있다.

성 관계는 잠깐의 쾌락을 줄 수 있으나 원치 않는 임신이라는 부작용이 생길 경우 남녀 모두 큰 피해를 볼 수 있다.

따라서 콘돔만 사용한다고 안심하지 말고 여성은 항상 남성이 언제 사정하는가를 감지해서 콘돔을 적기에 빨리 제거해야 한다. 남성도 특정한 소리를 낸다든지 “사정했다”고 직접 말함으로써 여성에게 자신이 언제 사정하는지 알게 해 줘야 한다.

(임필빈·강남성모병원 비뇨기과 전임강사)


입력 : 2004.02.03 11:06 10'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거침없는 성

[강남성모병원 비뇨기과]
임필빈 전문의

가톨릭대 의과대학 졸업
가톨릭대 의과대학 대학원 박사과정 및 박사수료
가톨릭대 성모병원 비뇨기과 전공의 수료
현)가톨릭대 강남 성모병원 국제 진료센터 전임의
유앤아이여성클리닉 원장

유엔아이여성클리닉원장의 새로운 성의학 접근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