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현철 원장의 <오팔청춘 눈건강>

홍채 절개 없는 렌즈삽입술, 회복기간은?

밝은눈안과 강남

천현철 대표원장

카레이서로 활동 중인 김 씨(32세, 남)는 최근 렌즈삽입술을 받고 일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평소 안경을 낀 채로 헬멧을 쓴 뒤 경주용 차량에 탑승하면, 안경알에 습기가 차서 시야 확보가 힘들고, 헬멧이 안경테를 눌러 통증을 느꼈기 때문이다. 각막이 넓은 김 씨는 의사의 권고로 렌즈삽입술을 뒤, 이전보다 훨씬 편하고 또렷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었다.

김 씨의 사례처럼 일상 속 불편함과 부상 위험을 줄이기 위해 시력교정술을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다양한 시력교정술 중에서도 렌즈삽입술은 시력교정용 렌즈를 눈 안쪽에 삽입한 뒤, 안정적으로 고정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여기서 눈 속 홍채를 기준으로 렌즈를 앞쪽에 위치시키면 전방 렌즈삽입술, 뒤쪽에 삽입하면 후방 렌즈삽입술이라고 한다. 전방형 렌즈에는 대표적으로 알티플렉스 토릭이 있으며, 후방형으로는 아쿠아ICL이 꼽히는데 렌즈별로 적합대상과 수술 과정 등이 각각 다르다.

렌즈삽입술의 가장 큰 장점은 환자군의 범위가 넓다는 점이다. 각막이 너무 얇거나 초고도 근시와 난시의 경우에 각막을 절삭하는 일반적인 시력교정술을 받기 어렵다. 반면, 안내렌즈삽입술은 앞서 언급한 경우는 물론, 각막에 염증이나 혼탁이 있는 경우, 원시나 노안이 있는 경우, 과거 각막염이나 혼탁, 특수한 각막질환 등이 있던 경우에도 시도할 수 있다. 각막보존성과 안정성, 회복 속도 역시 장점으로 꼽힌다. 각막을 손상하지 않는 수술이기 때문에 통증이 적고, 수술 다음 날부터 외출이나 간단한 샤워 등의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안내렌즈는 특수한 재질로 제작되어 안전하며, 눈 속 방수 흐름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어 안구건조증의 위험성이 낮다. 만약 수술 후 문제가 생기더라도, 렌즈를 제거하면 예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에 부작용이나 합병증 등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이때, 유념해야 할 것은 정확한 수치와 내 눈에 맞는 렌즈를 삽입해야 한다는 점이다. 사람마다 눈의 구조나 난시 교정 여부 등에 따라 각각 적합한 렌즈가 다르므로 심층 안구검사 후 가장 적합한 렌즈로 일대일 개인별 맞춤 수술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렌즈삽입술에 대한 집도 경력이 풍부한 의료진을 통해 미국 FDA 안전기준 전방 깊이에 맞춘 수술을 받는 게 좋다. 또한, 병원 선택 시에는 체계적인 검사 및 진료 시스템과 최신 장비, 사후관리 서비스를 갖춘 곳인지 확인해야 한다.

수술 전과 과정만큼 중요한 게 바로 사후 관리다. 수술 당일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가해야 하며, 자외선 차단용 모자,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수술 후 2주 동안은 플라스틱 안대를 착용해야 하며 1달 동안은 눈을 세게 비비거나 문지르는 것을 삼가야 한다. 1주일 동안은 눈에 물이 들어가면 안 되므로 간단한 세안만 하고, 눈 화장은 3주 후부터 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음주나 파마, 염색, 과격한 운동과 사우나, 찜질방 이용, 흡연과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의사의 권고사항을 따라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