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열 원장이 들려주는 안티에이징 노하우

바캉스 전 ‘실리프팅’으로 여름미인 되기

팽팽클리닉

서강열 대표원장

다가오는 바캉스 시즌을 앞두고 올해는 꼭 휴가지에서 인생 사진을 남기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이들이 적지 않다.

보정 없이 화려한 여행 인생샷을 남기기 위해서는 탄탄하고 촉촉한 피부가 필수 요소다. 깊은 얼굴 주름이나 처진 턱선은 카메라 어플이나 필터로도 가려지지 않고 사진에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주름과 처짐은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개 피부 노화가 가속화되는 30대부터 눈에 띄기 시작한다. 동안 피부를 만드는 기본수칙은 예방이다. 충분한 수분섭취, 자외선 차단, 적절한 탄력을 주는 영양공급 등은 노화를 최대한 늦추는 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이러한 예방 단계를 넘어 이미 노화된 피부는 이전으로 되돌리기 쉽지 않다.

만약 피부 탄력 저하가 심하고 주름이 깊거나 동년배보다 피부 노화가 빨라 고민이라면 안티에이징 시술이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특히 많은 피부 미용 시술 중에서도 동안 성형으로 잘 알려진 실리프팅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실리프팅은 의료용 실을 이용해 처진 피부를 당겨주는 시술이다. 절개 과정이 필요 없어 조직 손상 등의 위험이 적은데 비해 피부 처짐 및 윤곽 교정에 유리해 수요가 크다.

피부는 단백질인 콜라겐과 엘라스틴(탄력섬유)이 촘촘한 그물망을 형성하며 탄성을 유지한다. 노화로 단백질 및 콜라겐 합성이 빠르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결합조직이 느슨해진다. 이때 그 중간에 자리 잡은 히알루론산의 감소로 탄력이 예전만 하지 못하면 주름이 지고 턱선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이때 적절한 부위에 의료용 실을 주입해 당겨주면 콜라겐, 엘라스틴을 재생시켜 주름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가장 만족도가 높은 부위로는 깊게 자리 잡은 입가 및 팔자주름, 눈가, 이마 등을 꼽을 수 있다.

실이 주입되면 주름진 부위를 매끈하게 교정하는 역할을 한다. 무너진 턱선에 실을 주입해 끌어올리면 얼굴선을 정돈한 느낌으로 개선할 수 있다.

실리프팅은 비교적 시술법이 간단하고 흉터가 남지 않는다. 또한 주입된 실은 피부 속에서 녹아 없어져 안전하고 이물감이 없으며 회복이 빠르다.

중요한 건 대중화된 안티에이징 시술이라도 어떤 의료진을 만나느냐에 따라 효과와 만족도는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개개인의 피부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천편일률적인 방식의 의료 시술을 받은 뒤 만족도가 떨어지는 사례가 종종 있다. 가령 인장력이 너무 강한 실을 선택해서 시술 부위가 움푹 파이거나 우둘투둘 해지는 딤플 현상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시술받는 사람의 피부 탄력, 두께, 처진 정도 등에 대한 정확한 판단, 실을 주입하는 각도와 여러 요소에 따라 예후가 달라질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으로부터 본인의 피부 상황을 꼼꼼히 진단받고 이에 맞는 시술계획을 세운다면 만족도 높고 안전한 시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백세시대, 건강한 육체만큼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안티에이징. 칼럼을 통해 삶의 질과 만족도를 높이는 다양한 안티에이징 노하우를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