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현철 원장의 <오팔청춘 눈건강>

근시와 난시까지 있을 경우, 스마일라식 적절할까?

밝은눈안과 강남

천현철 대표원장

근시와 난시를 함께 갖고 있는 장 씨(22세, 대학생)는 온라인 수업과 스터디활동으로 눈의 피로를 빠르게 느끼곤 한다.  이에 장 씨는 개학을 앞두고 '스마일라식'을 받기로 결정했다.

스마일라식은 실제 다양한 시력교정술 중에서도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시력교정술로, 독일 칼자이스사에서 개발한 ‘비쥬맥스’로 수술을 진행한다. 기존의 라식과 라섹과 달리,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 빠른 회복과 더불어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라식과 라섹수술은 모두 각막의 표면에서 수술을 진행한다. 라섹은 각막상피를 제거한 후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한다. 각막 절편 생성을 위해 절개가 이루어지고, 라식은 각막 절편을 만든 뒤 각막 실질 부위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인데, 라섹에 비해 각막 절삭량이 많고, 난시가 있는 경우 근시를 교정할 때 보다 각막 절삭량이 늘어나게 되어 환자들에게는 수술 후 부작용을 고민하게 된다.

난시가 있는 경우 굴절 이상으로 빛이 여러 개 분산되어 망막에 맺히기 때문에 글자 등을 볼 때 이중, 삼중으로 보이게 되는데 라섹이나 라식처럼 상피를 벗기거나 절편을 만들지 않고, 레이저가 표면을 투과한 뒤 내부 실질을 시력이 나쁜 만큼 절삭 후 2mm 절개로 빼내 완료하는 스마일 라식은 난시교정과 함께 각막 관련 부작용 확률을 줄일 수 있다. 이는 신경 손상 등의 위험을 줄여 안구건조증이나 원추각막증, 근시퇴행 등 여러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낮춰준다. 각막 절편을 생성하는 방식이 아니기에 각막확장증이나 각막혼탁과 같은 후유증이 생길 가능성도 낮다.

스마일라식은 통증이나 회복기간에 있어 비교적 유리하고, 외부충격에 강해 직장인, 학생, 군인, 스포츠 분야 종사자 등 다양한 직업군에서 선호한다. 무엇보다도 각막이 얇거나 근시, 난시가 심한 환자 등 라섹 수술을 하기 어려웠던 환자들에게도 시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메리트를 갖는다. 그러나 수술 난이도는 높은 편으로, 매우 작은 절개창을 통해 의료진이 직접 각막 실질을 분리, 제거해야 하는 수술이기 때문에 숙련도가 관건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환자는 단순한 수술 후기나 이벤트, 가격에 현혹되기보다는 해당 의료진이 풍부한 임상경험을 갖고 있는지, 병원이 ‘스마일닥터 인증’과 비쥬맥스를 보유하고 있는지 등 다양한 사항들을 확인해야 한다. 비쥬맥스를 생산하는 독일의 칼자이스사는 1만 건 이상의 스마일라식 시술 경험이 있는 의사에게만 스마일닥터 인증을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