휜다리가 발생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습관에 따른 것이다. 유전적인 요인은 통계적으로 연구되지 않았지만, 대개는 부모의 생활습관을 자녀가 그대로 가져간다는데 초점을 맞춘다. 휜다리수술을 9,000 케이스 가까이 집도해왔지만, 대부분은 동양 사람들이다. 전부 동양 사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것은 앉는 습관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있다. 한국의 양반자세와 일본의 무릎 꿇고 앉는 자세 등은 휜다리를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다. 

우리가 흔히 아빠다리, 책상다리라고 말하는 자세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아주 익숙한 자세이다. 의자에 앉지 않고, 바닥에 다리를 겹쳐 앉는 모양인 이 자세는 우리에게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앉는 자세이지만, 다리를 휘게 만드는 치명적인 자세이다. 그리고 특히 아이들의 경우 뼈가 유연하고 자리를 잡아가는 시기이기 때문에 이런 자세를 하는 것은 매우 좋지 않은 습관이다. 

- 앉는 습관 - 
하루는 갓 6살 된 공주님이 병원을 찾았다. 소아과에 갔는데 소아과 전문의가 아이가 외반슬이 의심된다고 하여 정밀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아온 것이다. X-RAY 촬영 후 꼬마공주에게 편하게 앉아보라고 했더니 아래와 같은 자세로 앉았다. 무릎의 바깥쪽으로 발이 빠져나오는 자세로, 많은 여자 아이들이 앉는 자세였다. 

이 자세는 절대적으로 금해야 하는 자세이다. 앞서 말한 것처럼 책상다리는 내반슬을 만들 수 있고, 위와 같은 자세는 외반슬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성인과 다르게 어떤 행위에 대한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의 절대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이 아이에게는 1년 추적관찰을 처방하고 바르게 앉는 습관에 대해 부모님에게 알려드렸다. 교정깔창이나 나이트 보조기를 착용해야 할 만한 나이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나이트보조기는 취침 시에 착용하게 되는데 너무 어린아이들은 착용을 하기 힘들어한다. 따라서 무리한 처방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더구나 고가의 비용이기 때문에 구매했다가 사용하지 않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의료진마다 다르겠지만, 나의 경우는 대개 초등학생 이상의 경우에 보조기 착용을 권하고 있다. 너무 어린 나이에 착용할 경우에는 아이에게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줄뿐더러 거부감이 생길 수 있다. 오다리의 경우는 효과가 미미하여 잘 적용하지 않으며 외반슬과 안짱걸음의 경우는 효과를 보고 있다. 




정형외과에서는 자세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곧고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신체의 기능이 문제가 생기지 않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어려서부터 아이들의 자세에 관심을 가져주지 않는다면 휜다리로 변해갈 수 있는 것처럼 신체에 좋지 못한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요즘은 어린아이들이 구부정한 자세로 스마트폰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경우도 많다. 이 모든 것들은 부모의 관심이 필요한 것들이다. 자세는 습관이다. 어려서부터 습관을 잘 들여놔야 성인이 되어서도 건강한 몸을 지킬 수 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정형외과의 미용적 수술, 사지연장술 & 휜다리수술

[뉴본정형외과]
임창무 원장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원, 의학박사
미국 WEST VERGINIA 주립대 의과대학 연수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 교수
한국미용성형의학원 조교수 (前)
홍익병원 관절센터소장 및 진료부장 (前)
현 뉴본(NEWBORN)정형외과 대표원장 (現)

- 안전한 사지연장술 & 그리고 환자를 위한 집도 방법
- 사지연장술의 한 분야, 단지증 치료
- 관절염으로 인한 인생의 변화, 그리고 예방법
- 절골술로 건강과 함께 심미적 효과까지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