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올해 화장품 트렌드는 '미니멀리즘'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시작하는 시점에 여러 분야에서 2023년도의 전망을 내다본다. 화장품 시장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말 한국화장품수출협회는 '2023 뷰티·코스메틱 글로벌마켓 대전망 콘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2023년 스킨케어 시장의 트렌드로 '미니멀 스킨케어'를 언급하며 화장품 시장에서도 친환경 소비개념이 적용되면서 여러 단계의 스킨케어가 간소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경제난으로 인한 소비 축소로 미니멀리즘은 더욱 확대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피부트러블을 보는 입장에서 너무도 반가운 소식이다. 피부가 민감하다고 생각하여 피부장벽 강화를 도와주기 위해 지나치게 많은 스킨케어 제품을 바르는 경향으로 오히려 여드름과 같은 트러블을 스스로 만드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피부타입에 맞지 않는 제품을 자주, 많이 바를 경우 성인 여드름과 같은 피부트러블을 만들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스킨-에센스-세럼-수분크림-로션-아이크림-썬크림 등의 순서로 바르라는 공식은 이제 깨어져야 한다. 피부 고민을 한번에 해결해 줄 수 있는 다양한 농축 성분 등 실용적인 성분을 갖춘 제품이 많아졌기 때문에 여러 제품을 순서대로 바르는 것은 피부에 지나친 유분 공급을 줄 수 있고 이러한 화장습관은 여드름을 유발시키는 한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피부에 필요한 제품 1-2개의 제품만 발라도 충분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악건성의 피부타입이라 한두 개 제품만 발랐을 때 피부가 갈라지는 것처럼 건조함을 느낀다면 어떤 제품을 선택하고, 어떻게 바르는 것이 좋을지 섬세한 체크가 필요하다.

또 트렌드 예측 회사인 워스 글로벌 스타일 네트워크(WGSN) 발표에 따르면 전 세계 여성 소비자의 3분의 2 이상이 자연스러운 메이크업과 옅은 화장을 선호하여 색조 메이크업에도 ‘화장품 미니멀리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고 보고하였다. 짙은 화장은 메이크업리무버 및 이중 세안제을 과도하게 사용함으로써 눈꺼풀과 같은 예민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피부건강만을 생각한다면 권할 수 없는 화장법이다.

피부에 필요한 만큼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중요하다. 남들이 하니 나도 그대로 따라서 쓰기 보다는 필요한 제품을 하나씩 선택하여 ‘미니멀리즘’을 생각하면서 사용해 본 후 부족한 것이 있을 경우 기간을 두고 하나씩 추가해나가는 화장법이 피부를 건강하게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피부에 남는 잔여물을 없애기 위해 지나치게 자극이 되는 세안 방법도 피부건강을 해칠 수 있다. 피부 타입에 맞는 적절한 화장과 적절한 세안은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 데 필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