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약과 주사, 어떤 차이가 있을까? 약물 투여 경로와 특징을 알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경구 경로
경구(oral) 경로와 소화관 내 투여(enteral) 즉, ‘먹는 약’은 가장 편리하고 경제적, 보편적이다. 사실 입으로 약을 먹는 것은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싸고 구하기도 쉽다. 스스로 편하게 투여할 수 있고 과량 투여의 경우 활성탄과 같은 해독제로 극복할 수도 있다. 하지만, 먹는 약은 위산의 낮은 pH로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특수 피복이나 성분으로 약물을 싸서 사용한다. ‘혀 밑과 볼 점막을 통한 경로(녹이는 약)’는 신속한 흡수, 투여의 편이, 위장관 자극 회피 등 많은 장점이 있다. 

비경구 투여
‘비경구 투여’는 보통 주사를 말한다. 환자에게 빠른 효과가 필요한 경우, 입으로 약을 먹을 수 없는 경우에 주로 사용하는 경로이다.



‘피내주사(intradermal; ID)’는 피부 표피 아래 진피 부분에 약물을 주사하는 방법으로 주로 질환의 진단이나 알레르기 반응 확인을 위한 경로이다. ‘피하주사(subcutaneous; SC)’는 피부밑조직에 약물을 주사하는 방법으로 인슐린 주사가 대표적이다. 단순 확산을 통해 약물은 흡수되고, 일정하고 느리게 효과가 유지된다. ‘근육주사(intramuscular; IM)’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엉덩이 주사다. 근육 내로 약물을 주사하면 약물은 서서히 용해돼 오랫동안 지속작용을 나타낼 수 있다. ‘정맥주사(intravenous; IV)’는 혈관주사로 가장 일반적인 비경구 투여 경로다. 약물은 신속하게 효과를 나타내고 조절하기도 쉽다. 하지만, 환자의 혈관 상태와 혈관을 잡는 간호사에 따라 고생(?)스러울 수 있다. 이런 주사들은 실제 투여량을 가장 잘 조절할 수 있는 방법이지만, 항상 통증과 공포, 쇼크 그리고 부분적인 조직 손상과 감염의 위험이 있다.

이런 비경구 투여 외에도 기도 점막과 폐 상피의 표면을 통해 약물이 신속하게 흡수되는 ‘구강흡입’, 척수에 직접 주사하는 ‘척추강 내주사’, 피부의 국소 부분에 바르고 붙이는 ‘패치’ 형태도 있다. 또한, 오심, 구토가 심한 환자나 소아에서 사용하기 좋은 ‘좌약’ 등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

보통은 먼저 먹는 약으로 시작한다. 빠른 효과가 필요하거나 입으로 먹을 수 없다면 주사를 고려한다. 하나의 경로만 고집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본인의 상태와 약물의 목적과 특성을 고려해서 투여 경로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의사가 설명하는 약물 이야기

[서울부민병원 응급의료센터]
박억숭 과장

현, 서울부민병원 응급의료기관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외래교수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흉부외과 전공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폐, 식도 전임의
고신대학교 흉부외과 의학박사
국립부경대학교 경영학석사
테트라시그넘 이사
헬스온클라우드 대표이사

유튜브 “박억숭강의”

2014 “Samuel Dung Detective”, 좋은땅
2018 “해부학”, 수문사
2019 “생리학”, 수문사
2019 “병리학”, 수문사
2020 “약리학”, 수문사
2021 “해부생리학”, 수문사
2023 “병태생리학”, 수문사

2005 “친절한 의사상” 곽병원
2011 “이영균 학술상” 제14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2018, 2019 “최우수 강의상” 동원과학기술대학교
2022 “부산시장 표창장”

의사가 약리학을 알기 쉽게 풀어서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