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지막 학기를 앞두고 있는 대학생 황 씨(24세, 여성)는 졸업 전, 시력교정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았다. 다가오는 하반기 공채 설명회에서 면접의 중요성을 알게 되면서, 보다 부드러운 인상을 주기 위해서는 평소 착용하는 안경을 벗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황 씨처럼 졸업이나 취업을 앞두고 시력교정술을 받으려는 이들이 많다. 개인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안경을 벗었을 때가 첫인상에서 더 나은 인상을 줄 수 있다. 안경테가 두껍거나 도수가 높은 안경은 눈을 가리거나 눈 크기를 작게 보이게 만들기 때문에 상대방에게 답답하거나 경직된 인상을 줄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취업이나 이직을 앞둔 이들 중, 시력교정술을 받고자 하는 이들이 많다. 의학에 발전에 따라 시력교정술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으며, 안정성과 만족도가 더욱 좋아지고 있다. 다양한 시력교정술 중에서도 '스마일라식'은 환자들의 선호가 높은 수술로 꼽힌다.

스마일라식은 1세대 수술인 라식과 라섹의 장점을 결합한 시력교정술로, 각막 표면을 절삭하거나 열지 않고 교정한다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의 라식과 라섹의 경우에는 각막의 절삭이 이루어지지만 스마일라식은 미세한 절개를 통해 각막의 실질 부위만 교정하여 분리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따라서 각막이 외부에 노출되는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각막이 손상될 확률도 낮다. 또한, 수술 후 발생하는 안구건조증, 빛 번짐 등의 부작용 발생 가능성도 낮아 안정성이 높다.

무엇보다도 해당 수술은 초고도 근시부터 난시까지 교정이 가능하고 회복이나 통증에 대한 부담이 크지 않아 바쁜 취업준비생들이 많이 받는다.

이때, 전문가들 스마일라식이 기존 시력교정술과 비교했을 때, 안정성이나 수술 후 부작용 등에서 장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굴절이상 범위, 수술 방법, 의료진 숙련도 등에 따라서 예후가 달라질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스마일라식은 장점이 다양하고 시력교정 효과도 뚜렷하지만, 누구나, 아무 때나 받을 수 있는 수술은 아니다. 개인의 안구와 시력, 기저질환 여부 등에 따라 예후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수술 전 기본적인 시력 검사부터 안압 검사, 각막 두께 검사 등의 적합도 검사를 통해 진행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었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면접이나 결혼 등 중요한 날을 위해 시력교정술을 받기로 결정한 만큼, 최신 기계와 체계적인 검사 및 상담 시스템을 갖춘 병원을 선택해야 하며 사후관리도 철저한지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의료진의 경우 경력과 노하우가 풍부한지, 스마일 닥터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지 등을 살피는 것도 도움이 된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천현철 원장의 <오팔청춘 눈건강>

[BGN밝은눈안과 강남교보타워]
천현철 대표원장

현)BGN밝은눈안과 강남 교보타워 대표원장
전)BGN밝은눈안과 부산 대표원장
국군 대전병원 안과과장
안과전문의
ICL/SMILE 인정의
대한안과학회(KOS)정회원
미국안과학회(AAO)정회원

삶이 새로워지는 눈건강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