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밑 지방이 젊은층 에서 늘어나고, 생활리듬이 불규칙적인 직업에 많다는 보고가 나왔다. 
김성완피부과 원장은 1995년부터 10년간 병원을 찾은 3927명을 분석한 결과 눈밑 지방을 일으키는 원인이 생리적 노화와 유전적 성향 외에도 생활습관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열린 피부과학회에서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1995~96년 20~30대 초반의 눈밑 지방 환자는 15% 수준이었는데 2003~2004년엔 35%로 증가하였으며  또 이들 중 눈밑이 검게 보이는 다크서클 환자는 50%에 이르렀다. 특히 젊은층의 직업에는 컴퓨터 종사자, 야근자, 악기 연주자가 많았고, 급격하게 다이어트를 한 사람도 있었다. 
 

 김 원장은 “눈이 자주 피곤하면 눈 아래에 있는 근막이 반복적으로 수축, 이완하면서 탄력성을 잃게 된다”며 “이곳에 지방이 고여 불룩하게 솟아오른다”고 설명했다. 다크서클의 경우에도 피곤과 관련이 있다. 피로하면 혈관의 울혈과 혈액내 이산화탄소가 많아져 정맥혈이 검게 보이고, 젊은 사람은 피부가 얇아 이런 현상이 더욱 심하게된다
 

 눈밑 지방이 있는 사람 중에는 전신 질환도 많아 갑상선기능 항진증(5%), 알레르기성 비염(3.5%), 천식(2%), 신장기능 이상(1%)순으로 나타났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뷰티 리노베이션

[김성완피부과]
김성완 원장

김성완피부과 원장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및 의학박사
대한 피부과 학회 정회원
미국 피부과 학회 정회원
순천향대학,인제대학 피부과 외래 교수

피부박사 김성완원장의 나를 가꾸는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