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이 뿌연 증상을 호소하며 안과를 찾아온 최 모씨(59, 주부)는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백내장 진행이 초기여서 빠르게 인공수정체 삽입술을 한 최 씨는 더 이상의 증상 악화 없이 만족스럽게 눈 건강을 회복했다.

많이 알려진 바와 같이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발생하는 질환이다. 수정체가 김이 서린 것처럼 혼탁해지면서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병이 진행될수록 시력이 저하되는 속도는 더욱 빨라지며, 치료를 지체할 경우 녹내장 등의 합병증이 일어나거나 심하면 실명에 이르게 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백내장을 초기에 발견한 경우라면 때때로 약물치료를 하기도 하는데 약물요법은 백내장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법이라기보다 진행 속도를 늦추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미 혼탁해지기 시작한 수정체는 원래의 상태로 되돌릴 수 없으므로 백내장을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혼탁해진 수정체, 즉 원인을 제거하고, 이를 대체하는 새로운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뿐이다.

최근에는 인공수정체 삽입술 가운데서도 다초점인공수정체 삽입술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다초점인공수정체는 원거리와 중간거리, 근거리를 동시에 개선하므로 연속적인 초점 변화에 유리한 장점이 있다. 모든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데다 어두운 곳에서 빛 번짐 현상 등이 적어 야간 시야 확보가 유리하다.

이 같은 장점에 따라 다초점인공수정체는 생활패턴과 직업활동, 취미활동이 다양한 현대인들에게 적절하다. 독서를 하거나 핸드폰, 모니터를 볼 때에는 근거리의 초점거리가 더 필요하다가도 등산이나 낚시 등 다양한 스포츠 및 레저활동을 즐길 때에는 원거리의 초점거리가 더 도움이 되므로 생활행태가 다양해질수록 다초점인공수정체가 더욱 각광받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백내장은 조기에 치료할수록 환자 본인이 더욱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시야가 뿌옇거나 시력이 저하되는 느낌이 난다면 ‘노안이겠지’라고 지레짐작하고 방치하기보다, 눈의 건강상태가 정확히 어떤지 살펴보기 위해 안과에 방문하기를 권한다.

눈의 이상이 감지될 때 미루지 않고, 혹은 눈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다면 안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으며, 질환이 악화된 후보다 훨씬 더 만족스러운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만약 이미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면,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나이, 직업 등 다양한 요소를 안과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수술 전 정밀검사와 안과의사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수술을 계획하고 진행한다면 이 역시 더욱 만족스러운 눈 건강의 회복을 가져다줄 것이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지복준 원장의 <오팔청춘 눈건강>

[BGN밝은눈안과 강남 교보타워]
지복준 원장

現 BGN밝은눈안과 강남 교보타워 원장
前 건국대학교병원 안과 전공의
안과 전문의
대한 안과학회(KOS) 정회원
미국 시기능연구학회(ARVO) 정회원
한국 외안부학회(KCS) 정회원
한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KSCRS) 정회원
백내장 및 굴절교정수술 10,000례 이상 집도
(스마일, 라식, 라섹, 안내렌즈삽입술, 백내장)
스마일 라식 Excellent surgeon

삶이 새로워지는 눈건강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