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안과를 찾은 오 모씨(48세, 남)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 건설업에 몸담고 있어 평소 야외 현장 업무가 많았던 오 씨는 자외선에 잦은 노출로 안구 노화가 가속화됐을 가능성이 높았다.

백내장의 주요 원인은 노화이다. 그러므로 백내장을 예방하고 눈 건강을 오래 지키기 위해서는 눈의 노화를 촉진하는 요소들을 줄여 나가야 하는데, 특히 요즘 같은 여름에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자외선은 피부와 마찬가지로 눈에서도 노화를 불러오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햇빛은 자외선의 원천이므로, 오 씨처럼 야외활동이 많은 경우에는 이를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으면 자외선 노출로 인한 눈의 노화가 급속하게 진행될 확률이 높다.

자외선은 파장이 긴 특성상 각막을 통과해 수정체는 물론 깊게는 망막까지 도달하며, 세포를 파괴하는 성질이 있어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백내장이나 황반변성을 유발할 수 있다.

뜨거운 태양의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선크림을 바르듯, 눈을 보호하기 위해서도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외출할 때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자외선이 직접 눈에 닿지 않아 눈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이때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율이 100%인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다만 선글라스의 색이 짙다고 해서 자외선 차단율이 높은 것은 아니므로 자외선 차단율을 사전에 꼭 확인하길 권장한다.

만약 선글라스 렌즈의 색만 진하고 차단율이 없는 제품일 경우, 오히려 렌즈의 짙은 어둠 때문에 동공이 커져 자외선은 침투할 확률이 높아지고 차단은 하나도 되지 않아 눈에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선글라스 역시 오래 사용할수록 기능이 감소될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도 도움이 되며, 외출 시 선글라스 착용이 여의치 않을 경우 양산이나 모자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햇볕이 강한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 등의 건강한 습관으로 눈의 건강을 오래 유지하시길 바란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정완 원장의 <아는 만큼 '보인다'>

[BGN밝은눈안과 잠실 롯데월드타워]
김정완 원장

現 BGN밝은눈안과 잠실 롯데타워 원장
前 제주도한마음병원 안과 과장
前 서울아이센터안과 원장
前 서울밝은세상안과 원장
前 노원빛사랑안과 원장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병원 안과전공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 석사(녹내장)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 박사(성형안과)
고려대학교 병원 성형안과 전임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안과 전문의
대한 안과학회(KOS) 정회원
대한 성형안과학회(KSOPRS) 정회원
한국 콘택트렌즈학회(KCLS) 정회원
한국 외안부학회(KEEDS) 정회원
한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KSCRS) 정회원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ASCRS) 정회원
유럽 백내장굴절수술학회(ESCRS) 정회원
백내장 및 굴절교정수술 10,000례 이상 집도
(스마일, 라식, 라섹, 안내렌즈삽입술, 백내장)
스마일 라식 Excellent surgeon

인간의 감각 70% 정도를 당담하는 시각, 나는 '눈'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BGN밝은눈안과 김정완 원장의 '아는 만큼 잘 보이는' 시력이야기는
현대인들의 다양한 안구질환과 올바른 치료 정보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