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에 새로운 자극 주고, 신체활동 늘리고… 노년층 취미로 '게임 즐기기', 운동만큼 좋아요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시각·청각 자극하고 손 사용 유도… 망가진 뇌, 인지재활 치료 효과도 주 3회, 30분씩 짧게 여러 번 해야



컴퓨터·비디오 게임이 노년층의 뇌 기능 저하를 막는다는 연구가 나오고 있다. 게임은 중독 위험 때문에 나쁘다고만 알려졌는데, 노년층이 게임을 적절히 하면 뇌 건강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다양한 자극으로 뇌 기능 저하 막아

노년기에 뇌 건강이 나빠지는 원인은 크게 ▲뇌로 가는 미세혈류량 감소 ▲뇌 세포 간 연결성 저하 ▲사회활동 감소로 인한 스트레스 3가지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의료진은 운동을 하고, 새롭고 다양한 것을 경험하며, 주기적으로 사람을 만나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를 실천하기에는 제한이 따른다.

이때 게임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게임은 시각, 청각 등을 통해 새로운 자극을 주면서 뇌 세포 간 연결성을 강화한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경민 교수는 "뇌 세포 간 연결성을 강화하려면 새로운 걸 계속 경험하고 배워야 하는데 여기에 다양한 도전과제를 주는 게임이 적합하다"며 "실제로 게임이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장기추적 관찰연구가 있다"고 말했다. 2018년 네이처지 '비디오 게임이 해마 가소성에 미치는 영향', 2017년 플로스원에 '비디오 게임 전문성과 지능의 상관관계' 등에서 나이를 불문하고 게임은 인지능력, 창의력 등을 높여 뇌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 /게티이미지뱅크


망가진 뇌 기능을 회복하는 효과도 있다. 인천성모병원 뇌과학중개연구소 정용안 소장은 "게임은 시각·청각을 자극하고 손을 사용하게 만들며 집에서도 쉽게 할 수 있다"며 "손상된 뇌 부위 대신 다른 부위가 기능을 하도록 만드는 인지재활 치료 효과도 입증됐다"고 말했다.

고대구로병원 신경과 김치경 교수는 "게임은 가상의 공간에서 이뤄지므로 부상 위험이 운동보다 적다"며 "몸이 불편해 새로운 자극이 차단된 노인은 뇌 기능이 더 빠르게 악화되지만 게임을 하면 계속 자극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신체활동량도 늘릴 수 있다. 포켓몬고 등 증강현실 게임은 특히 권장된다. 이경민 교수는 "건강을 위해 운동할 때, 게임은 좋은 자극제가 된다"고 말했다.

◇게임, 주 3회 30분이 적당

게임은 지나치면 중독 위험이 있고 오히려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따라서 일주일에 3번, 20~30분 짧게 여러 번 해야 한다. 정용안 소장은 "처음 시작한다면 보호자, 치료사 등이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치경 교수는 "다른 사람과 함께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게임을 하면 정서적인 이점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체활동량을 늘리고 싶다면 실내에서 운동하는 '피트니스 게임'을 하거나 야외에서 즐기는 '증강현실 게임'을 하면 된다. 인지능력과 창의력을 강화하려면 건물이나 물건을 만드는 '시뮬레이션 게임'이 권장된다. 복잡하다면 손주들이 하는 게임을 따라해도 된다. 어린이들이 하는 게임은 노년층도 할 수 있을 정도로 쉽고 금방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경민 교수는 "해외에서는 게임을 노년층 치매 예방에 적용하고 있다"며 "게임은 놀음과 다른 '놀이'이므로 윷놀이, 장기처럼 하나의 문화로 생각하고 즐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