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결장·직장암 치료제 '론서프' 식약처 승인

이주연 헬스조선 기자



제일약품은 일본 제약사 다이호로부터 국내 라이선스를 취득한 ‘론서프’가 전이성 결장직장암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천처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론서프는 국내에서 ‘트리플루오로티미딘’, ‘티피라실’을 주성분으로 하는 경구용 항암 치료제로, 전이성 결장직장암 환자에게 쓰일 수 있다. 론서프는 미국, 유럽, 일본에서는 전이성 위암 치료제로도 승인 받았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론서프는 기존 항암제 대표품목인 TS-1과 함께 항암제 분야에서의 제일약품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