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더 심해지는 안구건조증, 눈 자주 깜빡이면 도움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인공눈물보다 생활습관 개선이 우선

▲ 가을에는 건조한 날씨 탓에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환절기가 되면 눈이 뻑뻑한 느낌을 받거나 타는 듯 한 통증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 바로 '안구건조증' 때문이다. 실제 한 조사에 따르면 가을에 안구건조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다른 계절에 비해 2~3배로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철 심해지는 안구건조증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눈물 부족으로 눈에서 뻑뻑함 느껴져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쉽게 증발하는 경우, 눈물 생성기관에 염증이 있는 경우 나타난다. 눈물은 안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안구건조증이 생기면 눈물이 부족해 안구 표면이 손상되거나 미생물이 쉽게 침입하기 때문에 눈에 이상을 느낀다. 눈 충혈, 뻑뻑함, 눈부심, 두통 등이 일반적인 증상이다. 심하면 시력이 저하되고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 외에도 바람이 불 때 눈물이 과도하게 나오거나, 모래알이 들어간 느낌, 타는 듯한 작열감 등 증상이 있다.

◇인공눈물 처방은 일시적 증상완화 뿐, 생활습관 개선해야

안구건조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인공눈물을 처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일시적인 증상 완화를 위한 처방이므로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만약 눈꺼풀 염증으로 안구건조증이 생겼다면 그에 따른 치료가 필요하다. 심한 경우 눈물이 코로 내려가는 관을 부분적으로 막아 눈물이 안구에 장시간 머물게 하는 눈물점 시술을 고려할 수도 있다. 한방에서는 눈의 미열을 줄이기 위한 침 치료로 안구건조증을 치료하기도 한다.

◇작업할 때 눈 자주 깜빡이는 것이 중요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고 완화하는 가장 좋은 생활습관은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빡이는 것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집중을 하는 탓에 눈 깜빡임 횟수가 줄어든다. 그런데 눈을 깜빡이지 않으면 안구가 건조해져 안구건조증이 생기거나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최근 안구건조증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다. 따라서 작업 중간 인공눈물을 넣는 것도 효과적이다. 가습기로 실내 습도를 높이고, 물을 많이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중요하다.

◇브로콜리, 당근, 고추가 촉촉한 눈에 도움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는 영양소가 들은 음식을 먹는 것도 방법이다. 하루 반 컵 정도의 브로콜리를 먹으면 안구건조증 등 각종 안질환 예방과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비타민A가 많이 든 당근을 먹는 것도 효과적이다. 당근은 비타민 A를 비롯해 루테인, 베타카로틴이 등이 풍부해 눈을 촉촉하고 건강하게 해준다. 또한 야맹증, 시력감퇴까지 예방해 눈 건강에 좋은 대표적인 음식으로 꼽힌다. 비타민 A, C가 풍부한 고추도 눈을 촉촉하게 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