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천일염, 판로 확대 나선다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2018/12/06 14:06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대한염업조합, 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 협약

▲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대한염업조합, 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가 지난 4일 상생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헬스조선DB


국산 천일염 판로 확대를 위해 3개 기관이 상생협력한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대한염업조합·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는 지난 4일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상생협력 협약식을 갖고 국산 천일염의 안정적 소비처 확보에 나섰다.
가정 내 김장 축소, 저염식 선호 등으로 소금 소비 감소에 따른 위기 타개를 위한 것이다.

국산 천일염은 정제염이나 수입소금에 비해 염도가 낮고 마그네슘, 칼륨 등 풍부한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을 만큼 품질이 뛰어나다. 국산 천일염으로 제조된 된장은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고, 천일염 사용 새우젓은 일반 정제소금으로 만든 새우젓 보다 풍미가 뛰어나다(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지,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지).

우동식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원장은 “천일염 생산업계와 전통가공식품업계의 상생협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풀질이 우수하고 믿을 수 있는 국산 천일염의 소비확대는 물론 전통식품의 품질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