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공무원 출산휴가 보장, 임신한 부인에게 챙겨줘야 할 '이것'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2017/03/14 10:30

▲ 앞으로는 임신부 공무원의 야간·휴일근무가 제한된다/사진=헬스조선 DB

앞으로는 임신부 공무원의 야간·휴일근무가 제한되고 남성 공무원도 출산휴가를 갈 수 있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개정령안이 오늘(1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령안은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지 1년이 되지 않은 여성 공무원에 대해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의 야근과 주말·공휴일 근무를 금지한다. 임신부 공무원의 장거리·장시간 출장도 제한한다.

남성 공무원은 출산휴가와 하루 1시간의 육아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기존에 '기관장 재량사항'이던 남성 공무원의 출산휴가 승인 규정이 '의무사항'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남성 공무원이 5일 이내의 출산 휴가를 신청하면 기관장이 반드시 승인해야 한다. 현재 여성 공무원에게만 적용되는 하루 1시간의 육아시간도 남성 공무원에게 주어진다. 육아시간 제도는 태어난 지 1년이 안 된 아이가 있는 공무원에게 적용되며, 이를 이용하면 하루 7시간만 근무할 수 있다. 이 밖에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공무원은 연간 이틀 내의 자녀 돌봄 휴가를 받는다. 공무원 부모가 자녀의 학교 행사에 자유롭게 참여하게 하기 위함이다.

임신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며 이전보다 피로감을 많이 느낀다. 출퇴근 시간을 포함해 하루 대부분을 직장에서 보내는 임신부는 더욱 지치기 쉽다. 평소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임신부는 무조건 잘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임신 중 급격하게 체중이 증가하면 각종 임신성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적정량 섭취가 중요하다. 임신 초기(3개월 이내)의 하루 에너지 권장량은 2000kcal다. 비임신여성(1900kcal)보다 우유 1잔만 더 마시면 되는 정도다. 3~6개월의 임신 중기에는 하루 2340kcal가 권장된다. 임신 초기보다 밥 반 공기를 더 먹는 수준이다. 6개월 이후의 임신 후기에는 2450kcal를 섭취한다. 임신 중기보다 단백질 식품만 한 접시 정도 더 먹으면 되는 양이다. 다양한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단백질, 필수지방산, DHA, 엽산, 철분, 비타민A, 비타민D, 칼슘, 아연, 요오드는 임신부가 겪는 신체 변화를 돕고 태아의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특히 DHA는 조산을 예방하고 태아의 인지·시각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 녹색 채소와 해조류에 풍부한 엽산은 태아의 두뇌 발달을 돕는다. 또한, 임신 중 빈혈 예방과 출산 후 원활한 모유 수유를 위해서는 철과 칼슘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지방이 적은 붉은 살코기, 견과류, 유제품 등을 먹으면 된다.

임신 중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게 좋다. 잠자기 전 따뜻한 물로 샤워하면 피로 해소와 숙면에 도움이 된다. 족욕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붓기 해소에 좋다. 일주일에 2~3번, 40~42ºC 물을 받아 15분 정도 하면 된다. 생강, 계피, 대추, 꿀, 유자 등은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