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발가락 휘어 신발 신을 때마다 물집… 치료법은?

최지혜 헬스조선 인턴기자|2016/09/22 08:00

▲ 소건막류는 새끼발가락이 엄지발가락 쪽을 향해 휘는 것으로 자신의 발볼보다 작은 신발을 오랫동안 신었을 때 발병한다/사진=헬스조선 DB

직장인 정모(34)씨는 작은 키가 콤플렉스인 탓에 10cm 높이의 하이힐을 즐겨 신었다. 그러던 중 새끼발가락 모양이 자꾸 변하는 것 같아 병원을 찾은 정씨는 의사로부터 '소건막류'라는 진단을 받았다.

소건막류는 새끼발가락이 엄지발가락 쪽을 향해 휘는 것으로, 새끼발가락 뿌리 관절 부분이 바깥쪽으로 튀어나오는 질환이다. 소건막류는 주로 발볼이 넓은 사람에게 나타나며 무지외반증(엄지발가락이 검지 발가락 쪽으로 휘는 질환)과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소건막류가 있는 사람이 신발을 신고 걸을 때 새끼발가락 옆 돌출된 뼈 부위가 빨갛게 변하면서 굳은살이 생기거나 새끼발가락이 아픈 증상을 보인다. 또한, 발가락 통증 때문에 무게 중심이 흐트러져 무릎·골반·허리·어깨·관절 등에 부담이 간다.

소건막류는 자신의 발볼보다 작은 신발을 오랫동안 신었을 때 발병한다. 발볼에 맞지 않는 신발을 신으면 새끼발가락 관절에 마찰과 압박이 생겨 뼈가 바깥으로 휘는 변형으로 이어진다. 우리나라와 같이 좌식생활을 하는 문화권에서는 바닥과 새끼발가락의 마찰이 잦기 때문에 소건막류가 쉽게 생길 수 있다. 소건막류를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 두면 뼈의 휘는 정도가 심해지고, 신발을 신을 때 새끼발가락 주변에 물집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소건막류는 수술 치료를 해야 완치할 수 있다. 휜 정도가 심하지 않은 사람은 특수 신발을 신거나 특수 제작된 깔창을 사용하는 소극적인 치료방법이 있다. 돌출이 심한 사람의 경우 뼈를 깎거나 관절 윗부분에서 새끼발가락을 안쪽으로 밀어주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평소 발가락에 무리를 주지 않는 것이 소건막류 예방의 핵심이다. 발볼이 넓은 신발을 신고, 새끼발가락에 충격이 가지 않도록 구두 안쪽에 충격을 흡수하는 스펀지를 대는 것이 좋다. 꽉 끼는 신발을 신고 외출한 날은 틈틈이 발 스트레칭이나 마사지 등을 해주는 것이 족부질환 예방에 도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