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지난 우유…"최고 50일까지 안전"

김은총 헬스조선 인턴기자|2013/12/17 09:00


유통기한은 상품 만들어지고 나서 시중에 유통될 수 있는 기한을 말한다. 한 해 평균 유통기한으로 생기는 식품업체의 반품 비용은 평균 6500억 원에 달하고, 가정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으로 버리는 양을 돈으로 환산하면 19조 원에 이른다. 일반적으로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은 먹지 못하므로 버려야 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가정 내 적절한 방법으로 보관한 제품은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해도 먹을 수 있다.

▲ 조선일보 DB

지난 2010년 한국 소비자원의 실험을 보면 개봉 여부와 상관없이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는 최고 50일·유음료는 최고 30일·치즈는 최고 70일까지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이는 적절한 방법으로 보관했을 경우다. 소비자원은 "우유를 구입 후 저온이 아닌 25℃에서 보관할 경우 유통기한 전에 일반세균이 기준을 초과한다"고 말했다. 즉, 제품의 변질을 좌우하는 요인으로 유통기한보다 보관 방법이 더 크다는 것이다. 소비자원은 덧붙여 "제품의 변질 여부는 유통기한이 아니라 맛·냄새·색 등 제품의 이상 징후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려 판단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유통기한이 지나서 먹기 찝찝한 우유는 다른 방법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대표적인 방법은 미용제로 사용하는 것이다. 피부가 칙칙하고 각질이 심한 사람은 세안할 때 우유를 사용하면 미백효과와 각질완화효과가 있다. 햇빛에 오래 노출돼 피부가 따가울 때 찬 우유를 화장 솜에 묻혀 얼굴에 붙이면 피부가 진정된다. 맥반석가루와 우유를 섞어 만든 천연팩은 여드름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

또 상한 우유는 세척제로 사용하기 좋다. 신선한 우유는 산성과 알칼리성을 다 갖고 있지만, 상한 우유는 세제의 주요 성분인 알칼리성만 남기 때문이다. 상한 우유를 헝겊에 묻혀 구두를 닦거나, 면봉에 묻혀 키보드를 닦으면 깨끗해진다. 윤기를 잃은 금반지와 목걸이·팔찌는 미지근한 우유에 10분 정도 담갔다가 물로 헹군 후 닦으면 광택이 살아난다. 볼펜이나 먹물이 묻은 옷은 얼룩 부위를 우유에 담갔다 문지르면 지워진다.